> 전국 > 광주전남

광양제철소, 설 맞아 '규산질 슬래그 비료' 재배 쌀 1370포대 전달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16:43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박우훈 기자 =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20일 설 명절을 맞아 지역에서 재배된 쌀을 주변 이웃들에게 전달하는 행사를 광양시청 상황실에서 갖고 따스한 온정을 나눴다. 

특히 올해는 철강제품 생산과정에서 만들어지는 부산물인 슬래그로 만든 친환경 '규산질 슬래그 비료'를 사용해 재배된 쌀을 전달한다.

[광양=뉴스핌] 박우훈 기자 = 광양시청 상황실에서 쌀 전달식을 갖고있는 모습 [사진=광양시] 2020.01.20 wh7112@newspim.com

규산질 슬래그 비료에는 벼가 성장하는데 필수적인 규소(Si)가 포함되어 있어 벼 줄기를 강하게 만들어 수확량이 늘어나고 단백질 함량은 낮춰 식감과 맛이 좋아지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규산질 슬래그 비료 사용은 논에서 메탄을 생성하는 균의 활동을 저하시켜 온실가스 배출이 15~20% 감소하는 효과를 가져온다. 우리나라 농·축산업 분야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로 환산하면 연간 총 2100만t수준으로 이 중 29%가 벼를 재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 날 전달식에는 정현복 광양시장, 김성희 광양시의회의장, 김정수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 서경석 광양시 사랑나눔복지재단 이사장 등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광양제철소는 20kg 짜리 백미 1,370 포대를 지역 아동센터, 노인·장애인복지시설, 제철소 인근 지역 등 필요로 하는 곳에 전달할 예정이다.

행사에 참석한 김정수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은 "오랜 기간 지역사회에 쌀 전달식을 이어오고 있는데 올해는 특별히 규산질 슬래그 비료로 재배된 쌀을 전달하게 됐다"라며 "포스코는 친환경 규산질 슬래그 비료의 친환경성과 효과를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며 지역과 공존해 나갈 방안을 앞으로도 고민하고 실천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wh711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