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주시, 다문화가정에 '친정국 출신 산모돌보미' 지원

한 가정당 하루 5시간 이내 산모·신생아 돌봄서비스 제공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16:44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박재범 기자 = 올해도 출산 다문화가정에 친정엄마를 대신해 줄 출신국 산모돌보미가 파견된다. 광주광역시는 산모도우미 서비스를 이용할 출산 다문화가정을 연중 모집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신청 대상은 광주시에 거주하는 등록 다문화가정 결혼이주여성과 고려인 여성 산모(출산예정자 포함)다. 이용 가정에는 한국에 거주한 지 3년 이상 되고 한국어능력시험 3급 이상의 한국어 의사소통이 가능한 같은 출신국의 결혼이주여성과 고려인 주민 여성으로, 소정의 양성과정을 거친 산모돌보미가 파견된다.

광주광역시 청사 [사진=박재범 기자]

산모돌보미는 한 가정 당 70시간 이내(일일 5시간 이내)로 이용할 수 있다. 산모 식사 등 영양관리와 건강관리, 산모와 신생아의 세탁물 관리, 신상아 목욕 등 청결관리, 신생아 돌보기를 하고, 신생아 건강관리 및 기본 예방접종 안내 등 육아에 필요한 각종 정보 등을 제공한다.

서비스 이용료는 무료이며, 신청과 서비스 이용은 연중 가능하다. 북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062-363-2963)에 방문 접수하면 된다.

제출서류는 이용신청서, 이용서약서, 임신확인서 또는 출생증명서(산모수첩은 안됨), 건강보험카드 사본(부부 별도 등록 시 모두 제출), 가구원의 소득증명서(건강보험료 납입증명서, 최근 6개월), 주민등록등본 1부(거주지 등록확인, 생년월일만 기재), 다문화가정확인 서류(외국인등록증, 가족관계증명서, 외국국적동포 국내거소신고증 중 1)이다.

출산 결혼이주여성에 대한 출신국 산모돌보미 지원은 지난 2010년 시작됐다. 지난해에는 129가정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강영숙 시 여성가족과장은 "경제적 부담 등으로 산후조리원 이용이 어렵고 정서와 문화 차이 등으로 보건소 산모돌보미 이용을 꺼리는 출산 다문화가정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원을 받지 못하는 가정이 없도록 홍보에 주력하고, 필요시 예산을 확대하는 등 아이낳아키우기 좋은 광주만들기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b545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