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윤석헌 금감원장 "DLF 제재심 결과, 시간 걸릴 것", 30일 추가 개최

20일 오전 망원시장 '나눔활동' 행사
부서장인사·조직개편도 "이번주"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12:19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13: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DLF(파생결합펀드) 제재심의위원회를 오는 22일에 이어 30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망원시장에서 '나눔활동' 행사를 마친 후 "DLF 제재심 결과가 이달 중 나올 수 있는지" 묻는 기자들에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며 "시간이 걸리면 30일에 다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달 중 제재심 결과가 나올 가능성을 낮게 본 한편, 제재심 개최를 늘려 결과를 최대한 빨리 확정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금감원의 DLF 제재심은 지난 16일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처음 개최됐다. 하지만 금감원과 이들 은행 간 치열한 공방전이 벌어진 끝에 결론을 내지 못했고, 오는 22일 제재심을 추가 개최하기로 했다. 22일 제재심에서도 결론이 나지 않으면 오는 30일 또다시 개최되나, 결과가 확정될지 현재로선 미지수다.    

윤 원장은 "은행 측 CEO(최고경영자) 중징계 법적근거가 약하다"는 지적에 대해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제재심 회의에서 열심히 논의 중인 상황으로, 지켜본 다음 말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금감원은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에 각각 '문책경고'를 사전 통지했다.

이어 윤 원장은 "DLF 1차 제재심 결과를 보고 받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부서장 인사 및 조직개편과 관련해서는 "이번주에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창립기념식 및 2020년 시무식에서 윤석헌 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1.02 kilroy023@newspim.com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