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펀드

"미·중 무역전쟁 '휴전', 경제 지표 호조"...中 펀드 수익률 '훨훨'

수익률 상위 해외주식형 펀드 10개중 9개가 중국주식형
1·2위 펀드, 연초 이후 8% 수익률 넘어...상승세 지속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01월20일 10:44
  • 최종수정 : 2020년01월20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성 기자 = 지난 16일(한국시간) 미·중이 1차 무역 합의문에 서명한 데 이어 중국 경제 지표가 개선되면서 중국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이 연초 이후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0일 KG제로인에 따르면 해외 주식형 펀드(상장지수펀드, ETF 포함) 중 가장 수익률이 높은 펀드 10개 중 9개가 중국 주식형 펀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1위는 한화자산운용의 ARIRANG심천차이넥스트상장지수(주식-파생)(합성) 펀드로 연초 이후 수익률이 8.95%다.

연초 이후 해외주식형펀드 수익률 상위 펀드 [자료=KG제로인]

해외주식형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은 2.54%로 나타났다. 2위는 삼성자산운용의 KODEX심천ChiNext상장지수[주식-파생](합성)로 8.87%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지난해 특히 좋지 않았던 중국 증시에 대한 기저효과를 바탕으로 미·중 무역협상 1차 타결에 대한 기대감과 중국의 경제지표 개선 등이 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박문기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매니저는 "미·중 무역분쟁의 긴장감 해소로 중국 주식이 가장 큰 수혜를 받았는데 이는 역설적으로 그간 중국이 무역 분쟁에 따른 주가 하락이 극심했기 때문"이며 "추가적으로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 정책과 주식시장 부양 조치 등이 나오면서 중국 시장의 상승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고정희 한화자산운용 매니저 역시 "대외적으로는 미·중 1차 협상이 체결될 예정이라는 뉴스가 전해지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며 "대내적으로는 중국의 재정·통화정책의 완화로 중국 경제지표가 개선된 원인이 크다"고 설명했다. 고 매니저는 이어 "제조업 PMI(구매관리자지수)가 50 이상으로 나타나면서 경제 펀더멘털이 개선됐다고 판단한 시장의 움직임 영향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외주식형펀드 수익률 1, 2위를 차지한 펀드는 모두 중국의 심천거래소 주가지수를 따르는 펀드(상장지수펀드, ETF)로, 한화자산운용의 ARIRANG심천차이넥스트상장지수(주식-파생)(합성)와 삼성자산운용의 KODEX심천ChiNext상장지수[주식-파생](합성)가 각각 연초 이후 수익률 8%를 넘긴 것으로 기록됐다.

고 매니저는 이에 "미·중 무역분쟁의 완화 기조로 중국의 수출, 기술 기업 투심을 많이 억눌렀던 부분이 해소됨과 동시에 5G 보급이 본격화되는 시점이 맞물렸다"며 "전반적으로 시장이 반등하는 시점에 심천 거래소에 주로 상장되어 있는 성장주가 더 많이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상해거래소는 금융을 중심으로 한 대형주의 상장이 두드러지며, 심천거래소는 중소형주 중심의 성장주가 많이 상장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김경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미·중 1차 합의문 서명 등의 호재성 이슈가 증시에 선반영되면서 전반적인 중국 증시가 아웃퍼폼한 것도 있지만 중국 본토 대비 심천 거래소에 상장한 종목들의 성적이 특히 좋았다"며 "심천에 주로 편입된 성장주들의 강세와 함께 지난 11월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 (MSCI) 이머징 지수 3차 편입 당시 심천 거래소에 상장된 중형주 편입이 200개 정도 증가하면서 외국인 매수세가 강해진 것을 원인으로 보고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중국 펀드의 상승세는 올해 전반적으로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중국 경기 상승이 예상되기 때문에 전반적인 주가의 이익이나 실적이 1분기를 저점으로 상승할 것"이라며 "전반적으로 상승하겠지만 기존에 크게 저조했던 부동산, 기계, 자동차, 산업재 소재 등이 먼저 영향을 받아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고 매니저는 "중국의 펀더멘털이 개선되고 있으며 글로벌 대비 밸류에이션이 낮다고 판단되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상승 여력이 있다고 보고 있다"며 "투자심리는 미·중 무역협상의 영향을 받고 있기 때문에 2,3 단계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성장성이 주목되는 섹터는 "소비, IT, 헬스케어, 첨단제조업 섹터"라고 덧붙였다. 박 매니저 역시 "전통적 사업 보다는 신사업의 강세가 조금 더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hslee@new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