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한전 김종갑 사장, 정부 압박에 '백기'…내달까지 비정규직 95% 전환

전체 비정규직 8538명 중 5685명 정규직 전환 완료
도서전력 근로자 566명 전환 지연…"노사 협의중"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11:34
  • 최종수정 : 2020년01월21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국내 최대 공기업인 한국전력이 이달 말 비정규직 대부분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그동안 다른 공공기관과 비교해 정규직전환 속도가 늦어 의지가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하지만 정부와 여론의 압박에 결국 '백기'를 들었다는 게 업계의 시각이다.      

17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전체 비정규직 8538명 중 현재까지 5685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완료해 전환율 66.6%를 나타냈다. 비정규직 3명 중 2명은 정규직 전환 완료한 셈이다. 다음달 1일 나머지 2315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완료하면 전환율은 94.7%까지 높아진다.

분야별로 보면, 한전 비정규직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검침원 5200명 전원이 이달말 정규직 전환을 완료한다. 앞서 한전은 지난해 자회사 한전MCS를 설립, 그해 5월 2885명의 검침인력들을 정규직 전환했다. 다음달 1일 나머지 2315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도 마친다는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나머지 인력에 대해서는 노사 합의가 끝난 상황이고 이전 정규직 전환자와 동일하게 임금을 지급하게 된다"고 밝혔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2020.01.17 jsh@newspim.com

또 청소·시설관리인력 1281명과 경비인력 538명 등 총 1819명은 지난해 8월 한전이 설립한 자회사 한전FMS에 전원 편입됐다. 필요에 의해 정규직 39명을 추가로 채용해 현재 한전FMS에는 정규직 총 1855명이 근무 중이다. 

직고용과 자회사 전환을 두고 1년 넘게 노사간 줄다리기를 벌였던 고객센터 인력들도 대부분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다. 한전은 지난 1일 한전 본상가 있는 전남 나주에 고객센터 자회사 한전CSC를 출범하고, 당초 전환 채용 대상자 927명 중 897명을 채용했다. 나머지 27명은 개인사정이나 퇴직 등을 이유로 전환을 희망하지 않았다. 

한전은 정규직 전환을 희망하지 않은 인력들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신규 채용을 진행하고 22명을 신규채용했다. 이로써 현재 총 919명의 정규직이 근무하고 있으며, 정원에 모자란 나머지 8명도 빠른 시일 내에 채용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고객센터 정규직 전환과정에서 노사간 의견을 조율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긴 했지만 비교적 원만히 마무리졌다"고 전했다. 한전은 현재 정규직 전환된 고객센터 직원들과 임금단체협약(임단협)을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노사간 협상을 마무리 짓고 정상 영업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그밖에 취사 및 운전분야 근로자 26명을 직고용해 나주 한전 본사 및 전국사업소에 배속시켰다.

다만 도서전력(발전) 분야 근로자 566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결정 여부는 지연되고 있다. 당초 이들 인력들은 한전의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빠져 있었다. 도서전력 근로자들은 전기가 잘 닿지 않는 외지(섬) 등에서 전력을 공급해주는 인력들을 말한다. 한전은 해당 업무에 대한 고도의 전문성과 특수성을 고려해 도서전력설비 위탁을 전문으로 하는 JBC에 위탁운영하고 있다. JBC는 전국 66개 도서에 사업소를 꾸려놓고 도서전력 공급 업무를 맡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도서전력 분야의 경우 '단순노무위탁'으로 볼건지 '민간전문분야위탁'으로 볼것인지에 대한 판정여부에 따라 정규직 전환자가 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면서 "한전은 이들 인력이 민간전문분야위탁으로 정규직 전환 비대상이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노조 측은 정규직 전환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과 정규직 전환 대상에 포함되지 않더라도 복지, 임금 등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입장이 나뉘고 있다. 

현재 해당 문제는 노·사·전(전문가)협의체에서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최근엔 지난해 11월 21일 한전 아트센터에서 제7차 노사전 협의를 진행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17년 7월 20일 공공부분 정규직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2020년까지 공공부문 비정규직 20만50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계획하고 지난 2년간 이를 집중 추진해왔다. 이 결과 지난해 6월 기준 18만5000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 이는 전체 전환 대상의 90.1%에 해당한다. 

또 정규직 전환이 결정된 18만5000명 중 실제 정규직으로 전환이 완료된 인원은 15만7000명이다. 전환결정된 인원과 비교하면 84.9%에 해당한다. 정부는 설 이후인 이달 30일 전후로 지난해까지 집계된 정규직 전환 현황을 발표할 계획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