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웃는남자', 톱클래스의 수준이란 이런 것…아이러니로 완성된 메시지

  • 기사입력 : 2020년01월17일 09:01
  • 최종수정 : 2020년01월17일 09: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웃는남자'가 한층 탄탄하고 견고한 서사로 돌아왔다. 프랑스 대문호 빅토르 위고의 명작을 국내 최고 수준의 뮤지컬적 요소를 총동원해 무대 위에 펼쳐냈다.

2018년 월드 프리미어를 성공적으로 올리며 국내 뮤지컬 어워즈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웃는남자'의 재연이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진행 중이다. 이번 시즌엔 초연의 흥행을 이끈 박강현, 엑소 수호, 양준모, 신영숙, 이수빈 외에도 이석훈, 규현, 민영기, 김소향, 강혜인 등 뉴캐스트가 힘을 보탰다. 업계에서 내로라하는 베테랑 뮤지컬배우들과 신선한 얼굴들의 조합이 완성됐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7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열린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에서 배우 박강현, 신영숙이 열연을 펼치고 있다. 2018.09.07 yooksa@newspim.com

◆ '웃남 장인' 양준모·박강현의 깊은 연기…구멍없는 캐스트가 주는 만족감

빅토르 위고의 원작소설 속 '웃는남자'는 입이 찢어진 광대로, 동명 영화는 물론 '다크나이트' 조커의 모티브가 됐다. 원작소설 속 이야기를 토대로 뮤지컬에서는 그윈플렌(박강현)이 콤프라치코스에게 붙잡혀 끔찍한 모양으로 입이 찢긴 채 버림받고, 살아남아 성장하는 과정을 그린다. 어린 그윈플렌은 데아(강혜인)를 구하고, 우르수스(양준모)를 만나 목숨을 구한다. 극단에서 배우로 살아가다 귀족 조시아나(김소향) 여공작의 마음을 빼앗고 유혹을 당하게 되면서, 그윈플렌은 또 다른 삶을 꿈꾼다. 그리고 숨겨져있던 과거와 현재, 두 갈래로 나뉜 운명 앞에 놓이게 된다.

초연에 이어 타이틀롤 그윈플렌 역을 맡은 박강현은 외모와 노래, 연기 삼박자를 갖췄다. 풍부한 성량과 깊은 감성으로 무장한 그의 노래는 비극적인 그윈플렌의 운명과 복잡한 내면에 모두가 몰입하게 한다. 섬세한 감정 연기는 물론, 극중 액션이나 몸연기도 훌륭하다. 극 후반부 그윈플렌의 굳은 다짐, 호소, 좌절과 체념을 표현하는 데도 어색함이나 거리낌이 없다. 뮤지컬 장르 특성상 이 과정이 고난이도 넘버들로 구현되는데, 박강현은 놀라운 기량으로 객석을 뒤흔든다. 실제 그윈플렌이 살아있다면 박강현이 분장한 바로 그 모습이 아닐까 생각될 정도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강혜인, 김경선과 배우들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에서 멋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빈부격차와 사회의 부조리함을 그린다. 2020.01.14 pangbin@newspim.com

우르수스 역의 양준모는 과연 대단한 존재감으로 단단히 중심을 잡으며, 극을 이끄는 해설자 역할을 자처한다. 괴팍한 외모와 염세주의적 성격 한켠에 그윈플렌과 데아를 품는 아버지같은 따스함으로 객석을 울린다. 조시아나 공작 역의 김소향은 전작 '마리 앙투아네트'에 비해 한층 원숙한 매력으로 극을 휘어잡는다. 카리스마 넘치고 주체적인 여성으로서 지위와 권위를 갖춘, 흔치 않은 캐릭터를 완성도있게 빚어냈다. 이 정도 수준의 베테랑 배우들을 한 작품에서 만날 수 있다는 건 '웃는남자'만의 가치이자 매력이다. 

◆ 아름다운 넘버와 압도적 무대…'국내 최고' 기준을 연일 갱신

'웃는남자'는 초연 당시 이미 다수의 시상식을 휩쓸며 한국 창작뮤지컬의 수준을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실제로 초대형 예산이 투입된 화려한 무대는 막이 오르는 순간부터 매 순간 눈을 즐겁게 한다. 무대에 실제로 물이 흐르는 가운데 배우들이 발로 튀기며 춤추는 강물신은 보는 이들까지 시원하게 만들어준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배우 박강현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열린 뮤지컬 웃는 남자 프레스콜에서 멋진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 '웃는 남자'는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빈부격차와 사회의 부조리함을 그린다. 2020.01.14 pangbin@newspim.com

여기에 '지킬앤하이드' '더 라스트 키스' '엑스칼리버'의 음악을 만든 한국이 사랑하는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이 쓴 넘버도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극중 스토리 전개와 인물들의 감정과 음악이 짜임새있게 어우러지며 감동을 배가시킨다. 상처받고 울고 있어도 웃는 얼굴로 보이는, 비극적인 그윈플렌의 운명과 여정에 모두가 음악과 함께 스며든다. 자연스럽게 모두가 주인공과 하나돼 울고 웃게 된다.

캐치프레이즈로 내세운 '부자들의 낙원은 가난한 자들의 지옥으로 세워진 것이다'라는 메시지는 꽤 선명하게 느껴진다. 바로 주인공들의 입에서 직접 대사로 흘러나오기 때문. '웃는남자'의 단 한가지 아쉬운 점이다. 넘버의 가사로 반복을 통해 강조하는 방식이 나았을 거란 아쉬움을 지울 수 없다. 어쨌든 원작소설이 말하고자 하는 바는 결코 웃지 못하는 웃는남자의 비극처럼, 극 전반의 아이러니를 통해 잘 전달된다. 모든 요소를 통틀어 국내 최고의 수준을 보여주는 뮤지컬이라는 점에서, 한번쯤 꼭 볼만한 작품이다.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