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유엔 대북제재위 전문가들 '내달 北 가상화폐 컨퍼런스 참석말라' 경고"

  • 기사입력 : 2020년01월15일 16:29
  • 최종수정 : 2020년01월15일 16: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들이 이달 하순 제출할 연례 보고서에서 '내달 북한에서 열리는 가상화폐 컨퍼런스에 참석하지 말라'는 경고를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 보도했다.

통신은 해당 보고서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하고, 전문가들은 컨퍼런스에 참석할 경우 안보리의 대북제재에 저촉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번 북한의 가상화폐 컨퍼런스는 작년 4월에 이어 두 번째로, 오는 2월 22~29일 개최된다. 지난해 컨퍼런스에는 총 80여개 단체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참석한 미국 국적의 가상화폐 전문가가 미국의 대북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지난주 기소된 바 있다.

대북제재위 전문가들은 보고서에서 "(컨퍼런스의 프리젠테이션에는) 제재 회피, 돈세탁을 위한 가상화폐 논의가 노골적으로 포함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엔 제재는 회원국이 금융거래, 기술훈련, 자문, 서비스, 지원 행위가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나 제재 회피에 활용될 수 있다고 판단되면 그런 행동을 금지하도록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수 년간 북한은 유엔의 제재 수위가 높아지자 외화벌이를 위해 가상화폐 등을 활용했다. 작년 8월 대북제재위 전문가들은 북한이 은행이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해킹으로 20억달러 규모의 자금을 탈취했다고 추정한 바 있다.

유엔 본부에서 안전보장이사회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