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정세균 총리에 "국회, 막무가내로 싸워 분열…타협의 정치해달라"

"우리 정치의 모습 너무 심해, 국민들이 볼 때 실망스럽다"
"대화와 타협의 정치 복원 시급, 정세균 총리는 적임자"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16:08
  • 최종수정 : 2020년01월14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국회의 극한 갈등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정 총리에게 국회와의 대화·소통, 특히 야당과의 타협을 부활시켜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 본청에서 정 신임 총리와 배우자 최혜경 여사를 초청, 임명장 수여식을 갖고 이어지는 환담에서 "우리 정치가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 너무 심하고 국민들이 볼 때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취임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2020.01.14 alwaysame@newspim.com

문 대통령은 특히 "정치가 국민들을 통합하고 단결시키는 구심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서로 다투면서도 대화하고 타협해야 한다"면서 "그러나 지금 국회는 막무가내로 싸우기만 하면서 국민 분열을 증폭시키고 갈등을 높이는 역기능만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정치에서 다시 대화하고 타협·소통하는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한데 총리님께서는 6선 국회의원이시고 국회의장을 했기 때문에 국회와도 대화·소통, 야당과도 대화·소통하면서 서로 타협해 나가는 정치를 이루는데 가장 적임자"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대통령도 그런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는데 저에게는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에 총리님의 역할에 아주 기대가 크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실물경제 출신이고, 산업부 장관도 역임했기 때문에 경제에 대한 식견이나 경륜도 아주 높다"며 "경제는 물론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든든하게 사령탑 역할을 하고 있지만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점점 희망을 보여주는 과정이기 때문에 총리도 경제인과 더 많은 소통을 하면서 측면에서 지원해주고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