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전문] 안철수, 보수통합 논의 입장문..."정치공학 통합 참여할 생각 없다"

김도식, 혁통위 첫 회의날 안철수 입장문 공개
"세력 통합 아닌 혁신이 우선"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15:11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1: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추진 중인 보수 야권 통합 움직임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14일 밝혔다.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이같은 내용을 담은 '최근 야권통합 논의에 대한 안철수 전 대표의 입장을 밝힙니다'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김 실장에 따르면 안 전 대표는 "야권 통합은 세력 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라며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논의는 새로운 흐름과는 맞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안 전 대표가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생각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아울러 "직간접으로 운영되는 대화창구도 없고, 현재 통추위에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은, 개인적인 정치전망과 신념에 따른 것이지 안철수 대표와는 무관함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정치 이대로 좋은가?' 미래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안철수 전 의원의 축하 메시지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2020.01.09 leehs@newspim.com

다음은 안철수 전 대표의 입장문 전문이다.

안철수 전 대표의 의사와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는 야권 통합 논의에 대해 다시 한 번 분명한 입장을 밝힙니다.

안 전 대표는 이미 정치 재개의 이유와 목표를 확실하게 밝힌 바 있습니다.

대한민국이 가야 할 올바른 방향에 대해, 우리나라가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선의를 갖고 일조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하 정치의 위기는 분열적 리더십과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 패러다임, 그리고 기득권 정치인들의 득세로 점철돼 있습니다.

이 같은 여의도 정치를 쇄신해서 사회통합과 국가혁신 과제를 이뤄내자는 것이 안 전 대표가 돌아오는 이유입니다.

야권통합 논의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겠습니다. 야권 통합은 세력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입니다.

그것이 시대의 명령이고 국민의 눈높이입니다.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논의는 새로운 흐름과는 맞지 않는 것입니다. 절대 권력을 갖고 있는 집권여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합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는 생각을 전해왔습니다.

안철수 전 대표의 의사와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는 통합 논의에 대해 다시 한 번 분명한 입장을 밝힙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