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험지 차출론에 퇴진론까지…총선 앞두고 거세진 與 중진 압박

이르면 금주 내 '하위 20% 성적표' 공개…중진 비중 높을 듯
당 내부 공천관리위 구성 두고 이견도…"원외 인사 너무 많다"

  • 기사입력 : 2020년01월15일 06:31
  • 최종수정 : 2020년01월15일 0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비례·초선들은 지역구에서 사즉생(死卽生) 각오로 뛰고 있다.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중진들도 어떤 방식으로든 제 몫을 해야 한다."

최근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불출마 선언을 지켜본 한 초선 의원은 이렇게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중진들이 본격 압박을 받는 모양새다. 총선이 석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조직 쇄신이 급물살을 탄 데다, 현역의원 의정활동을 평가한 성적표 공개 시점이 목전에 닥쳐 어수선한 분위기다.

이번 총선부터 도입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비례 몫'이 줄어들면서 민주당은 지역구 사수에 올인해야 하는 상황. 중진들이 총선 최전선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험지 차출론도 솔솔 나오고 있다.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오는 4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원혜영·백재현·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핌 DB] 2020.01.14 chojw@newspim.com

4선 중진 강창일 의원은 지난 12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기자와 한 통화에서 "중앙 국회부터 물갈이 돼야 한다. 나부터 불쏘시개가 되어주자는 심정으로 불출마를 결심했다. 일년 전부터 고민해왔고, 당에는 한달여 전 얘기했다"며 자의로 물러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다만 당 내부에선 예견된 수순이라는 반응이다. 앞서 7선 원혜영·4선 백재현 의원도 불출마 선언 당시 '자발적 용퇴'임을 강조하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으나, 총선이 가까워질 수록 당내 쇄신 작업은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해찬 당대표는 지난 3일 출연한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비례대표를 포함해 현역 의원 중 불출마 의원이 20명쯤 될 것"이라며 "현역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곳은 전략공천 지역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역의원 129명의 의정활동을 평가한 '성적표' 공개를 앞두고 분위기는 한층 뒤숭숭해졌다. 

민주당은 이르면 이번주 내 '하위 20%권' 의원 명단을 공개한다. 현재 하위 20% 명단의 공개 시점과 방식 등을 검토하는 중이다. 하위권에는 다선·중진 의원 비중이 초·재선에 비해 높을 것으로 점쳐진다. 다선·중진은 법안 발의건수·본회의 출석률 등 정량평가에서 밀리는 경우가 많은 탓이다.

하위권에 속할 경우 공천 과정상 불이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하위 의원들은 공천 경선에서 본인 득점의 20% 감산이란 불이익을 받게 되는데, 최고 25% 가산점을 받는 정치 신인과 맞붙을 경우 공천을 장담하기 어렵다.

실제 민주당 인재영입위원회는 여성·청년·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아우르는 신인들을 다수 영입하고 있다. 이날 출범한 공천심사관리위원회는 절반 이상이 원외 인사들로 구성됐다. 과거에 비해 의원들이 '현역 프리미엄'으로 만회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 중진 의원은 공관위 구성과 관련, "지도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안다"며 "공관위는 당내 가장 중요한 위원회인 만큼 당 사정을 잘 아는 분들이 참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우려를 감안해 당은 공관위 출범 직전 원내 인사를 추가 투입해 외부 인사 비중을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1.14 leehs@newspim.com

이런 분위기 속 민주당은 본격 '총선 대진표'를 짜는 중이다. 인지도 높은 중진들을 전국 주요 거점에 내보내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개정된 선거법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되면서 지역구 사수에 '비상'이 걸렸다. 

이해찬 대표는 공관위 첫 회의에서 "선거제가 바뀌어 비례대표를 10석 가까이 양보하게 됐다. 지역구에서 그 이상을 더 확보해야 한다"며 "이번 선거가 굉장히 어려운 선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당내 '중진 차출론'에는 경남도지사를 지낸 김두관 의원(경기 김포갑)과  인천시장 출신인 송영길 의원(인천 계양을) 이름이 올랐다. 김 의원은 'PK(부산·경남) 차출론', 송 의원은 '인천 연수을 차출론' 얘기가 나온다.

전통적인 민주당 열세지역으로 두 사람 모두 거부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김포 시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고, 송 의원 역시 연수을 출마 가능성에 대해 "전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다만 수도권에 지역구를 둔 한 의원은 "조직 쇄신은 선거철마다 나오는 얘기다. 당 지도부 압박이나 공관위 채점으로 중진들이 물갈이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당 대표도 불출마하는 마당에 (다선·중진이) 이래저래 고민이 많을 것이다. 당이 모양새를 갖춰주면 자연스럽게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봤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