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남해군, 전국 초·중등생 스토브리그 축구대회로 '후끈'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14:22
  • 최종수정 : 2020년01월14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남해=뉴스핌] 이경구 기자 = 경남 남해군의 겨울이 전국 초·중등학생들의 축구 열기로 뜨겁다.

[남해=뉴스핌] 이경구 기자 = 남해군에서 펼쳐지고 있는 전국 중등 스토브리그 축구대회 장면 [사진=남해군] 2020.01.14 lkk02@newspim.com

전국 유소년들의 대표 축구대회인 제11회 남해 보물섬컵 전국 초·중등 스토브리그 축구대회가 열려 34개 팀이 참가하는 가운데 열전이 치러지고 있다.

보물섬남해FC를 비롯한 10개 팀이 지난 9일부터 오는 22일까지 14일간의 일정으로 남해스포츠파크에서 풀리그방식으로 경기를 진행되며 이보다 앞선 지난 6일에는 초등부 경기가 개막해 24개 팀이 15일까지 10일간의 일정으로 상주한려체육공원에서 열띤 경기를 펼치고 있다.

본격적인 동계전지훈련 시즌을 맞아 온화한 자연기후와 사계절 잔디구장을 보유한 남해군을 찾는 전국 스포츠팀들의 행렬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해 11월 프로축구 부산아이파크를 시작으로 축구 20개 팀, 야구 6개 팀, 배구 3개 팀, 배드민턴 4개 팀 등이 동계전지훈련을 진행하거나 계획하고 있다.

군은 올해 전지훈련으로 2만1000여명이 남해군을 방문해 약 21억원의 지역경제 유발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kk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