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서울시립미술관, 이불 아시아 순회전부터 스페인 한네프켄 재단 교류전까지

서울시립미술관 2020년 전시 계획 발표
신규 분관 시대 준비 위한 사전 프로그램 기획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13:56
  • 최종수정 : 2020년01월14일 13: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올해 서울시립미술관이 '여럿이 만드는 미래, 모두가 연결된 미술관'을 모토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전개한다. 국내서는 다가올 신규 분관 개관을 준비하는 해로 삼아 서울 내 균형된 문화 생활권을 구축하고, 국외로는 아시아 순회전과 해외 교류전을 통해 다각적으로 동시대 현대 미술의 흐름을 공유한다.

백지숙 관장은 14일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올해는 서울시립미술관이 주최하는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주년을 맞는 해이며 2000년 비엔날레 원년의 정신을 제고하는 서울미디어시티비엔날레 2020 '하나하나 탈출한다 One Escape at a Time'(예술감독 융 마)를 개최하고 '이불-비기닝' 등 한국현대미술작가의 아시아도시 순회전도 기획한다.

올해 미술관 예산은 150억원이다. 이는 지난해 예산 125억원보다 25억원 오른 규모다. 비엔날레 개최와 소장품 구매 예산이 포함되면서 예산도 높아졌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 [사진=서울시립미술관] 2020.01.14 89hklee@newspim.com

올해 서울시립미술관은 3개 분관인 서서울미술관과 서울사진미술관, 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 개관 준비에 나선다. 사전프로그램으로 평창동미술복합공간(가칭, 2021년 개관)은 서소문본관에서 아카이브 연구기반 전시 '임동식 개인전-일어나 올라가'를, 서울사진미술관(가칭, 2023년 개관)은 북서울미술관의 서울사진축제를 계기로 사진전문미술관 운영을 위한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여성 작가 이불의 개인전 '이불-비기닝'을 서울에서 선보인 뒤 아시아도시 순회전을 개최한다. 오는 12월 15일부터 내년 3월까지 서소문관 1층에서 펼쳐진다.

이 전시는 작가 이불의 초기 작업이 시작되던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집중적으로 발표했던 소프트조각과 퍼포먼스 기록을 소개한다. 특히 이불이 활동을 시작한 1990년대 한국 사회는 대중문화의 범람, 국제화의 물결, 세기말적 두려움과 희망이 상충하는 역사의 변곡점을 지나고 있었다. 이러한 가운데 형성된 이불의 초기 작품을 집중 연구해 작가의 작업세계에 대한 해석을 풍부하게 전하고 이불의 아카이브, 드로잉, 퍼포먼스 비디오를 발굴해 소개한다. 전시 개막에 앞서 연구 출판물이 먼저 소개될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이불, '수난유감-당신은 내가 소풍나온 강아지 새끼 인줄 알아', 1990, 퍼포먼스 스틸 이미지, 이불 스튜디오사진 제공 2020.01.14 89hklee@newspim.com

안상수 작가의 아시아도시 순회전 '안상수-문자반야'는 오는 11월 18일부터 12월 4일까지 중국 베이징 CAFA 미술관에서 열린다. 2017년 3월 서울시립미술관 본관에서 개최된 '안상수-날개. 파티' 전시를 2018년 3월 대만 슈에슈에재단 미술관 순회 개최한 '안상수의 삶-글자'전에 이어 올해 11월 중국 베이징 CAFA 미술관 대규모 개인전을 개최하게 됐다. 세 전시에서 공통적으로 질문하는 '문자'는 안상수가 만들어 온 한 시대의 활동과 디자인 세계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중요한 창작 개념이자 삶의 철학이다. 올해는 교육자 안상수가 중앙미술학원에서 가르친 지 2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이번 전시 개막에 맞춰 서울시립미술관에서 '문자'의 세계를 중심으로 한 시각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실험하는 심포지엄을 진행한다.

스페인 비영리 기관 한네프켄 재단과 교류전인 '한네프켄+SeMA 미디어아트 소장전'은 북서울미술관에서 선보인다.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역사·정치적 상황을 드러내는 작품과 더불어 한네프켄 재단 소장품 및 서울시립미술관 소장품의 미디어아트 셀렉션을 함께 큐레이팅 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피터 브리겔 '바벨탑' [사진=서울시립미술관] 2020.01.14 89hklee@newspim.com

해외소장품 걸작전으로 기획된 '브뤼겔에서 로스코까지' 또한 북서울미술관에서 12월 8일~2021년 4월까지 열린다.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2021년에 개관 예정인 '보이만스 반 뵈닝겐 미술관 창고'는 세계 최초로 15만점의 소장품을 있는 그대로 투명한 전시 공간에 배치해 소개하는 개방형 미술관이다. 건축가 그룹 MVRDV가 설계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이 미술관의 소장품들은 리모델링 기간 세계 여러 미술관에 순회되는데 이 미술관이 보유하고 있는 주요 소장품을 소개하고 새로운 미술창고를 통해 열고자 하는 미술관의 비전을 공유하는 해외 걸작전을 개최한다.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본관에서 기획될법한 해외교류전이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리는 계기는 노원구 주민들의 요구와 이를 수용한 서울시립미술관의 결단이라고 볼 수 있다. 백지숙 관장은 "해외 걸작을 관람하고 싶어하는 북서울미술관 지역 관람객들의 요구가 있었고 이를 적극적으로 수용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브뤼겔에서 로스코까지' 전시는 지난해 북서울미술관에서 열린 한국 근현대명화전 '근대의 꿈:꽃나무는 심어 놓고'의 연장선에서 기획된 전시"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무진형제, '여름으로 가는 문', 2채널 비디오, 스테레오 사운드, 칼라, 4분 30초, 공간 설치, 2018 [사진=서울시립미술관] 2020.01.14 89hklee@newspim.com

2020년 서울시립미술관의 의제는 '수집'이다. 이를 통해 수집과 공공성, 동시대적 관점의 새로운 해석을 구현한다. 이를 위해 서소문본관과 남서울미술관에서는 '모두의 소장품'전이 개최된다. 콜렉티브랩, 레퍼런스룸, 그린라이브러리, 미디어씨어터 등의 공간으로 재구성해 5000여 점에 이르는 SeMA 컬렉션을 선별 전시한다. 남서울미술관에서는 미래 소장 대상의 확장을 위한 건축아카이브 전시를 기관협력으로 진행한다. 이와 더불어 학술 심포지엄, 토크, 공연 등 다양한 연계 프로그램을 개최, 공유재로서 소장품의 의미와 가능성을 제안한다.

이외에도 '하나의 사건'(서소문본관), '물체주머니'(북서울미술관 어린이갤러리), '2000년대 한국미술'(서소문본관) 등이 펼쳐지며 남서울미술관 '대기시프로젝트', 도슨트 응접실 프로그램 '2020 나와 모두를 위한 환대', 작가 프로덕션 'SeMA 프로젝트 S 2019', 작가 프로덕션 프로그램 SeMA Cafe+', 미술관 속 마켓' 예술가의 런치박스X마르쉐 채소시장@정동' 등 프로젝트와 프로그램이 함께한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