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패션뷰티

[단독] 올리브영, 中 온라인 사업 집중...매장 1곳 남기고 폐점

중국 내 직영점 10곳→1곳, 적자 심화에 비용 감당 못해
中 현지 법인 2018년 말 완전자본잠식 상태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07:08
  • 최종수정 : 2020년01월14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씨제이올리브영이 적자 경영을 이어온 중국 사업에서 손을 떼며 사실상 철수 수순을 밟고 있다. 2013년 중국에 진출한지 7년 여 만에 직영점 한 곳만을 남기고 모두 폐점한 것이 뒤늦게 드러났다.

CJ그룹이 외형 확대 기조에서 사업 구조조정을 통한 내실 다지기로 방향을 전환하면서 올리브영 역시 이와 맥을 같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올리브영]

◆ 올리브영 중국 직영점 폐점 잇달아..."온라인으로 사업 방향 전환"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리브영은 2017년 매장을 10개까지 늘렸지만 손실 폭이 커지자 이듬해인 2018년 말에는 두 개 매장을 폐점했다. 이후 작년에는 1분기 기준 4개 매장을 운영해오다 2분기부터 한 개 매장만을 남기고 모두 문을 닫았다.

해당 매장 역시 임대차 기간이 남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만간 철수 할 것이라는게 올리브영 내부 관계자의 전언이다. 

복수의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미 올리브영은 중국 내 직영점 철수와 함께 해외사업을 사실상 중단한 상태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현재 운영 중인 매장도 임대차 계약 기간이 남아 유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미 해당 사업팀에서 인력 이동을 진행한 바 있다"고 말했다. 

올리브영 측은 중국 사업 방향을 온라인으로 전환, 이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국내와 같이 오프라인 매장을 확대하는데 따른 사업비용을 충당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온라인 사업 역시 국내에서와 같이 자체적으로 앱을 운영, 판매하는 방식이 아닌 중국 알리바바 그룹이 운영하는 온라인 몰 티몰에 입점, 재판매 기조를 유지한다.

또 다른 관계자는 "국내에서도 티몰에 입점해 판매하는 뷰티업체들이 많은데 이를 위해 현지 법인을 굳이 운영할 필요성은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올리브영이 중국 매장을 잇달아 폐점한 데는 해외에선 유독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리브영은 2013년 100% 자회사인 현지 법인(CJ Olive Young(Shanghai) Corporation)을 설립하고 같은 해 상하이에 첫 매장을 오픈했다.

하지만 사드배치 보복 여파와 현지 소비 트렌드를 읽지 못한 탓에 적자가 이어졌고 2018년 말 결국 완전 자본잠식(54억8983만원)에 이르렀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56억757만원으로 전년 동기(158억5407만원) 보다 소폭 늘어난 반면 순손실액(49억4589만원)은 1.8배이상 증가한 86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올리브영은 중국법인 장부상 기업 가치를 기존 178억3844만원에서 0원으로 전액 손상차손 처리하기도 했다.

올리브영 측은 취재 당시 현재 기준 4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 입장을 바꿔 2개 매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히면서도 중국 사업은 온라인 시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현재 싱요청점과 우시헝롱점을 유지하고 있으며 2013년 진출 후 임대차 계약 종료에 따른 매장수 감소"라며 "중국 타깃도 젊은 주링허우 세대라 온라인 채널 및 인플루언서 중심의 전략이 더 적합하다 보고 지난해부터 티몰 등 현지 주요 이커머스 플랫폼 활용을 통한 온라인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씨제이 올리브영 상하이 법인 실적 추이. [자료=금감원 전자공시]2020.01.13 hj0308@newspim.com

◆올리브영 中 적자 사업 털어내자 영업익 급등

올리브영이 사업 구조조정에 나선데는 CJ그룹이 강력한 수익성 강화로 사업 방향을 전환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올리브영은 중국 매장을 본격적으로 철수한 이후인 올리브네트웍스의 작년 1분기 당기순이익은 26억원으로 흑자전환했고 상반기 기준 56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350억원) 대비 무려 60% 증가한 수치다.

CJ그룹은 올해 목표를 '수익성 강화'와 '계열사 책임 강화'로 두고 있다. 그동안 지향해 온 빠른 속도의 외적 성장을 과감히 버리고 내실 다지기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CJ그룹은 크고 작은 인수합병을 추진하며 빠르게 몸집을 키워왔지만 최근 주력 계열사를 중심으로 재무 부담이 가중됐다. 이에 투자 계획도 모두 보류, 중단하며 숨고르기에 나섰다.

한편 CJ그룹은 이달 6일 기존 씨제이올리브네트웍스에서 인적 분할해 올리브영을 신설하고 자회사로 편입하는 작업을 마쳤다.

신설 CJ올리브영은 지주사인 CJ가 55.01%로 최대 주주이며 오너 일가 보유 지분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이 개인 최대 주주로 18%를 보유하고 있다. 이어 이 회장의 차녀인 이경후 CJ ENM 상무가 6.9%, 이재현 회장의 동생인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가 10%, 이 대표의 두 자녀가 4.6%를 갖고 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