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국내 연예

'조작 논란' 남기고 해체한 엑스원…재결합 가능성은

  • 기사입력 : 2020년01월14일 08:01
  • 최종수정 : 2020년01월14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이 Mnet '프로듀스X101' 조작이 드러나면서 5년의 활동 기간 중 1년도 채우지 못하고 불명예 해체했다. 지난해 8월 발매한 '비상:퀀텀 리프(QUANTUM LEAP)'가 데뷔 앨범이자 은퇴 앨범이 돼버린 엑스원. 팬들을 설레게 했던 지난 5개월을 뒤로 하고 결국 '조작돌'이란 오명만 남겼다.

◆ 데뷔부터 해체까지…'조작'에 날아가버린 꿈

지난해 7월 19일 종영한 Mnet '프로듀스X101'의 프로젝트 그룹으로 론칭한 엑스원은 데뷔부터 잡음이 많았다. '프로듀스X101'의 파이널 생방송 무대가 끝난 직후 한 시청자는 연습생들 문자 투표차가 일정한 숫자의 배수로 표기된다고 주장하면서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프로듀스 X 101' 출신 보이그룹 엑스원(X1) 2019.08.27 mironj19@newspim.com

초기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Mnet은 사태가 커지자 일주일 만에 뒤늦은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이들은 "확인 결과 X를 포함한 최종 순위는 이상이 없으나 방송으로 발표된 개별 최종득표수를 집계 및 전달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있었다"며 "앞으로 제작진은 더 공정하고 투명한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부 팬들은 '프듀X 진상규명위원회'까지 결성해 지난해 8월 1일 Mnet 관계자들을 고소‧고발했다. 결국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Mnet을 상대로 사상 초유의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프로그램이 끝난 후 팬들의 기대 속에 데뷔 준비에 매달려야할 엑스원 멤버들은 프로그램을 둘러싼 조작 논란에 시달렸다. 엑스원은 결국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음에도 지난해 8월 27일 데뷔를 강행, 대중의 비판을 받았다.

엑스원은 데뷔 앨범으로 초동 판매량 52만4007장을 기록하며 K팝 역사상 최초의 데뷔앨범 초동 하프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또 2019년 발매된 K팝 앨범 가운데 초동 순위 2위에 올랐고 역대 초동 기록에서는 7위에 이름을 올리며 엄청난 상승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들의 활동은 그리 길게 가지 못했다. 결국 조작이 모든 걸 망쳤다. '프로듀스' 시리즈를 제작한 안준영 PD는 지난해 11월 '프로듀스X101'의 조작 혐의를 인정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후 엑스원의 스케줄은 모두 잠정 중단됐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가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CJ ENM센터에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순위조작 관련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9.12.30 pangbin@newspim.com

'프로듀스101 시즌2'의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을 이을 팀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엑스원은 한순간에 무너졌다. 지난해 11월 방콕에서 예정됐던 'K-POP 페스타 인 방콕'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브이라이브 어워즈-V하트비트' 참석은 전면 취소됐다.

이후 엑스원은 허민회 CJ ENM 대표의 사과문 발표에도 결국 해체를 결정했다. 멤버들의 각 소속사들은 지난 6일 "엑스원 각 멤버들 소속사(플레이엠·위에화·티오피·위·MBK·울림·DSP미디어·스타쉽·브랜뉴뮤직엔터테인먼트)와 전원 합의를 원칙으로 (활동 재개에)협의했으나 합의되지 않아 해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CJ ENM 역시 "당사는 엑스원의 활동 재개를 위해 노력했지만, 엑스원의 해체를 결정한 소속사들의 입장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결국 엑스원은 데뷔 후 두 달 남짓 한 활동만 하고 불명예스럽게 해체했다.

◆ 아쉬움 남긴 활동…다시 뭉칠 수 있을까

엑스원의 해체는 팬들에겐 큰 충격을 안겼다. 일부 팬들은 "활동을 원하는 멤버로 구성된 새로운 그룹 결성을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여전히 많은 팬들이 그룹 유지와 활동 재개를 바라고 있다. 이에 활동재개에 긍정적인 견해를 가졌던 소속사들을 지지한다. 향후 지속적인 팀 활동을 원하는 멤버들로 구성된 새로운 하나의 그룹으로 데뷔할 경우 전폭적인 지지와 지원을 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엑스원 출신 이한결과 남도현이 통합 V라이브 채널을 개설했다. [사진=V라이브 캡처] 2020.01.13 alice09@newspim.com

이후 이한결과 남도현 소속사 MBK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의 공식 SNS를 통해 합동 V라이브 채널 오픈 소식을 알렸다. 해당 채널은 오픈 공지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2만 명의 팔로워를 돌파했고, 13일 기준 10만 명을 기록하며 식지 않는 인기를 과시했다.

하지만 엑스원의 재결합 혹은 유닛 결성에 대해 팬들 사이에서도 찬반 의견이 부딪히고 있다. 이미 조작혐의로 해체한 만큼, 각 소속사에서 새로운 그룹이 나오는 걸 기다려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가요 관계자는 이들의 유닛 혹은 재결합은 어려울 거라고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엑스원의 해체로 누구보다 활동이 짧아 멤버들이 아쉬움이 많은 것으로 안다. 팬들도 현재 유닛 결성을 바라고 있는데, 현실적으로 힘들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수익만 놓고 생각하면 활동하는 것이 나쁘지 않지만, 유닛 또한 프로젝트성으로 론칭할 거라면 이들은 활동하는 동안 여전히 '조작 그룹 유닛'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을 수밖에 없다. 각 소속사로 돌아간 멤버들이 새로운 그룹으로 데뷔하면 이전에 씌워진 프레임이 다소 옅어질 수 있는데, 이미지를 중요시하는 소속사에서 엑스원 그룹으로 또 다른 유닛을 결성하는 건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