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北 정경두 장관 비난에 "일일이 대응할 가치 없어"

北 "정경두와 남조선 군부, 한‧미연합훈련에 주제넘게 왈가왈부"
국방부 "한‧미 연합훈련, 비핵화 위해 조정한다는 기존 입장 유지"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11:38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11: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한이 대남선전매체를 통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한‧미연합훈련을 비난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고 맞받았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북한 매체의 언급에 대해서 군이 일일이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leehs@newspim.com

앞서 북한의 대남선전매체인 '메아리'는 같은 날 '변함이 없는 것은 51번째 주의 처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는 한‧미연합훈련의 재개와 관련해 우리 군 당국을 맹비난했다.

매체는 "우리 공화국에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가 진행된 이후 남조선‧미국 합동군사연습의 재개여부를 놓고 미국과 남조선에서 이러저러한 목소리들이 울려 나오고 있다"며 "아무런 권한도 없는 남조선 군부가 주제넘게 왈가왈부하고 있는 것이 특히 가소롭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얼마 전 남조선 국방부 장관 정경두는 북의 태도에 따라 합동군사연습 중단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느니, 군사연습 재개 여부는 앞으로의 정세 흐름을 봐야 한다느니 희떱게(말이나 행동이 분에 넘치며 버릇이 없게) 놀아댔다"며 "마치 저들이 우리 공화국의 태도와 앞으로의 정세 흐름을 놓고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재개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듯이 목을 뽑는데 정말 어이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명백히 하건대 남조선군부에는 합동군사연습을 놓고 무엇을 결정할 만 한 아무러한 권한도 없다"며 "우리는 정경두가 힘들게 토로한 고백을 이렇게 시정해 주고 싶다. 미국의 51번째 주로서의 한국의 지위와 역할에는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최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며 "연합훈련과 관련해서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조정 시행한다는 기존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