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작년 구직급여 지급액 첫 8조 돌파…144만4000명에 144만원씩 지급

고용부, 12월 노동시장 동향 및 연간 동향 발표
12월 고용보험 가입자 42.8만명 증가…4개월째 하향세
연간 기준 51만명 증가…'여성·50세 이상·서비스업' 주도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지난해 고용보험 가입자수가 전년대비 51만명 증가했다. 초단시간 근로자 가입요건 완화, 두루누리사업 및 일자리안정자금 지원 확대 등 정책적 지원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또 지난해 구직급여 지급액은 사상 처음으로 8조원을 넘어섰다. 연초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지급액 인상과 함께 지난해 10월부터 지급요건, 지급기간 등이 개선된 효과다.    

13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9년 12월 및 연간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고용보험 가입자수는 1367만4000명으로, 전년대비 51만명(3.9%) 증가했다. 2007년 전년대비 51만4000명이 늘어난 이후 12년 만에 최대폭 증가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연간 고용보험 가입자 증감 [자료=고용노동부] 2020.01.13 jsh@newspim.com

고용부 관계자는 "고용여건 개선에 따른 취업자 증가, 서면근로계약 문화의 확산과 더불어, 초단시간 근로자 가입요건 완화, 두루누리사업 및 일자리안정자금 지원 확대 등 정책적 노력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여성(32만2000명), 50세 이상(38만6000명) 등 취업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고용보험 가입자가 크게 늘었다. 또 산업별로는 보건복지, 숙박음식, 도소매 등 서비스업(49만3000명)에서 증가세가 지속됐고, 규모별로는 두루누리(10인 미만), 일자리안정자금(30인 미만) 등 영향으로 '30인 미만' 사업체에서 가장 크게 증가했다. 

지난해 12월 고용보험 가입자는 1384만1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42만8000명 증가했다. 지난해 8월(54만5000명) 최고점을 찍은 이후 증가세가 한풀 꺾이는 모양새다.     

산업별로는 서비스업에서 43만4000명 늘어 전체 가입자 증가를 견인했다. 보건복지(13만5000명), 숙박음식(6만6000명), 전문과학기술(4만7000명) 등에서 증가세가 유지된 결과다. 

반면 제조업은 소폭 감소(1만7000명) 했다. 선박, 반도체 생산증가 등 영향으로 '조선업(기타운송장비, 5000명), 반도체(3000명) 증가한 반면, 자동차(1만명), 기계 장비(5000명) 등은 감소했다. 

성별로는 남성(15만7000명, 2.0%)과 여성(27만명, 4.7%) 모두 증가했다. 특히 여성은 남성보다 2배 이상 높은 증가율이 지속되고 있다. 연령별로는 인구구조 변화 영향으로 '50세 이상' 중심으로 늘고 있고, 청년층과 40대는 인구 감소에도 가입자 수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자료=고용노동부] 2020.01.13 jsh@newspim.com

사업장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에서 21만8000명(2.2%), 300인 이상에서는 21만명(5.7%) 증가했다. 제조업은 300인 이상에서 증가했고, 300인 미만은 감소했다. 서비스업은 300인 미만과 이상에서 모두 증가세가 지속됐다. 

12월 중 고용보험 자격 취득자는 48만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5000명(4.9%) 감소했다. 반면 상실자는 53만9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명(3.8%) 증가했다.  

구직급여 신규신청자는 9만6000명으로, 제조업(1만5000명), 건설업(1만5000명), 도소매(1만명) 등에서 주로 신청했다. 전체 구직급여 수혜자는 41만9000명으로, 수혜금액은 6038억원이다. 구직급여 수혜자에게 구직급여가 1회 지급될 때 수혜금액인 지급건수당 수혜금액은 134만6000원이다. 

지난해 연간으로는 구직급여 지급액은 8조913억원으로, 사상 처음 8조원을 넘어섰다. 구직급여 지급을 받은 수혜자는 누적 144만4000명(중복 포함)으로, 평균 지급액은 144만1000원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