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펠로시, 14일 트럼프 탄핵소추안 상원 전달 시기 공개

"공화당이 정치적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 으름장

  • 기사입력 : 2020년01월13일 07:49
  • 최종수정 : 2020년01월13일 0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 미국의 민주당 '서열 1위'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상원에 전달할 시기를 곧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화당이 상원 탄핵 심리에서 증인 채택 등을 거부하면 "정치적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결의안 투표를 마치고 자신의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2020.01.09 [사진=로이터 뉴스핌]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은 이날 방송된 ABC의 '디스 위크' 프로그램에서 오는 14일 오전 간부회의에서 탄핵소추안 상원 전달 시기와 상원 탄핵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할 소추위원단인 이른바 '매니저단' 지명에 대해 표결을 진행할 것이라고 알렸다.

펠로시 의장이 이날 소추안 상원 전달 시기와 매니저단 명단을 공개하면 본격 상원의 탄핵절차가 막이 오른다. 지난 3주간 펠로시 의장은 상원이 공정한 재판 절차를 공개하고, 증인과 추가 증거 채택을 요구해왔다.

공화당이 다수의석을 차지하고 있는 상원에서는 그러나 탄핵심리를 간소화하고 속전속결로 소추안을 부결시키려는 전략을 내세웠다. 

펠로시 의장은 자신이 소추안 전달을 지연한 것이 미국 유권자들로하여금 증인들의 증언과 증거 채택을 비롯한 '공정한 재판'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데 일조했다고 주장하며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인 미치 매코넬이 증인 채택 절차를 막는다면 공화당이 정치적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그는 "내 생각에 그(매코넬 대표)가 미국인들에게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 하원은 지난달 18일 트럼프 대통령의 '권력 남용' '의회 방해' 탄핵소추안 2건을 가결시켰다. 이로써 그는 미 역사상 세 번째로 하원에서 탄핵당한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권력 남용'은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따른 것이다.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우크라이나 군사 원조를 조건으로 2020년 대선 유력 경쟁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비리 조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의회 방해'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9월 24일 하원의 탄핵 조사 착수 이후 행정부 인사들에게 조사 비협조를 지시한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이다.

미국 대통령의 탄핵은 상원의 '탄핵 심판'에서 재적 3분의 2의 찬성을 얻어야 최종 결정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상원에서 탄핵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공화당은 현재 상원 재적 100석 중 53석을 차지하고 있고 탄핵 결정을 위한 의결 정족수는 67석이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트럼프 탄핵에 찬성하는 입장을 밝힌 공화당 의원은 단 한 명도 없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