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미, 14~15일 워싱턴서 방위비 6차 회의…"가능한 조속히 합의 도출"

美 최초 50억달러서 요구액 내려

  • 기사입력 : 2020년01월10일 16:49
  • 최종수정 : 2020년01월10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한국과 미국은 오는 14~1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제11차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6번째 회의를 연다고 외교부가 10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 대표를 비롯한 양국 외교부와 국방부 관계관 등이 참석한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제임스 드하트 미국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가 지난해 12월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미국대사관 공보원에서 내신 기자를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18 photo@newspim.com

지난해 5번의 회의에서 평행선을 달린 양국은 협정 공백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돌파구 마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양측은 구체적으로 요구액을 밝히지 않고 있으나 현행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1조 389억원)의 5배인 50억달러를 요구해온 미국은 최근 더 낮은 금액을 수용할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7일(현지시간) 한국이 2019년보다 약 4~8% 증가한 비율을 제시했다고 보도했고, 이성호 외교부 방위비분담협상 부대표는 전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숫자를 구체적으로 확인하기 어렵지만 소폭 인상을 제안한 것은 맞다"고 말했다.

한미가 무기 구매 확대 등의 절충안을 통해 합의에 이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지난 7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방위비 협상이 마지막 단계에 들어섰다고 말한 바 있다.

외교부는 "정부는 기존의 협정 틀 내에서 합리적 수준의 공평한 방위비 분담을 한다는 기본 입장을 견지하는 가운데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가 조속히 도출될 수 있도록 미 측과 긴밀히 협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