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테슬라의 현지화 승부수, 중국 전기차 공급망 종목 기대감 고조

테슬라 현지 부품 조달 원가절감, 공급망 업체 실적 확대
테슬라 '모델 3' 가격 3300만원까지 인하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01월08일 15:52
  • 최종수정 : 2020년01월08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테슬라가 100% 중국 현지 부품 조달 계획을 비롯한 철저한 현지화 전략으로 중국 시장에서 정면 승부를 보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이에 중국 전기차 공급망 업체들이 '테슬라발 훈풍'에 올라탈 것으로 관측되면서 '테슬라 테마주'의 주가도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펑파이신원(澎湃新聞) 등 매체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쑹강(宋鋼) 테슬라 상하이 공장 책임자는 현재 30% 수준의 모델 3(Model 3) 부품의 현지 조달 비율을 연말까지 100%대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선완훙위안(申萬宏源)증권은 테슬라 현지 부품 조달 확대로 인해 배터리, 소재, 열관리 시스템 분야에서 400억 위안(약 7조 원) 이상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테슬라 현지 부품 조달에 공급망 업체 반색, 차량 가격 추가 인하 가능성

중국 전기차 공급망 업체들은 테슬라의 현지 부품 조달 계획으로 직접적인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불어 올 연말로 예정된 테슬라 SUV 차종인 '모델 Y'의 양산으로 부품 수요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부품 현지화 확대 소식은 증시에서도 반영됐다. 지난 6일 180억 위안에 달하는 자금이 테슬라 공급망 업체들에 유입되면서 이날 20여개 관련 주들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어 7일에도 10여 개의 '테슬라 테마주'가 상한가를 이어가면서 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우선적으로 배터리 공급망 업체들이 직접적인 수혜를 볼 것으로 거론된다. 이중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인 CATL(寧德時代· 300750)은 테슬라의 협력사는 아니지만 시장 상황에 따라 추가 공급사로 선정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테슬라의 전기차 양산 확대로 배터리 공급사인 LG화학이 충분한 공급이 이뤄지지 못할 경우 올해 혹은 2021년경에 CATL이 테슬라 공급망에 추가할 가능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한치밍(韓啟明) 선완훙위안(申萬宏源)증권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의 까다로운 협력사 선정 기준으로  CATL이 단기간 내 배터리 공급사로 선정되기는 힘들 것'이라며 'LG 화학이 당분간 테슬라 배터리 공급을 독점할 것'으로 봤다.

한 애널리스트는 그러면서 LG 화학의 배터리 소재 협력사인 화유구예(華友鈷業·603799)를 유망주로 꼽았다. 이 업체는 코발트 제품 공급업체로, LG 화학과 공동으로 배터리 양극재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도 했다.  

스윈뎬루(世運電路· 603920)와 성훙커지(勝宏科技·300476)도 유망주로 꼽혔다.

팡정(方正) 증권은 '스윈뎬루와 성훙커지는 차량용 인쇄회로기판(PCB) 공급업체로, 테슬라의 주요 협력사로 꼽힌다'며 '테슬라 상하이 공장의 중국산 부품 공급 비중 제고로 차량 출고가 인하를 촉진하는 동시에 공급망 업체들의 실적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봤다.

중국 최대 전동 컴프레서(electric compressor) 업체인 아오터자(奧特佳· 002239)도 유망 테슬라 테마주로 거론된다. 궈진(國金)증권은 '아오터자는 차량용 공조시스템 분야 선두업체로, 압도적인 경쟁 우위를 보유하고 있다'며 '최근 미국 공조 업체를 인수해 테슬라에 부품을 납품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동차용 알루미늄 합금 판재를 공급하는 쉬성구펀(旭升股份·603305)도 테슬라의 소재 협력사로, 최근 증시에서 각광을 받은 종목이다. 이 업체는 차량 경량화 소재 분야 대장주로, 테슬라 중국 생산 확대로 실적 확대가 기대된다.

[상하이 로이터=뉴스핌] 권지언 기자 = 30일(현지시각) 테슬라의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된 모델3 차량 15대가 이날 처음으로 고객들에 인도됐다. 2019.12.30

이와 함께 테슬라의 전격적인 차량가 인하 소식도 업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테슬라측은 모델 3의 최종 출고가를 기존 가격(약 5900만원)보다 10% 낮췄고, 보조금까지 감안하면 시중에는 29만 9050위안(약 5100만원)으로 출시된다. 

각 기관들은 테슬라의 모델 3 가격의 추가 인하로 인해 직접적으로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에 영향을 미치는 한편, 현지 전기차 시장 판도 변화를 이끌 것으로 관측했다.  

싱예(興業) 증권은 현지 부품 조달 확대에 따른 생산 원가 감소로 차량 가격의 추가 인하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또 올해 테슬라의 중국 생산 대수가 15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이 기관은 또 '중국에서 제조된 모델 3 가격은 최대 27~34% 인하될 여지가 있다'며 '모델 3의 가격은 19만 7000위안(약 3300만 원)으로 책정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궈타이쥔안(國泰君安) 증권은 '테슬라의 가격 정책은 글로벌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며 '부품 국산화 속도도 업계의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이다'고 평가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