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안철수, 바른미래당에 신년메시지 "조만간 귀국해 국가 대개조 말할 것"

8일 "1년동안 정치여정 성찰 시간 가져"
"바른미래당 현 상황 제 책임"

  • 기사입력 : 2020년01월08일 15:06
  • 최종수정 : 2020년01월29일 11: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8일 "정치의 부름에 응했던 초심은 지금도 변치 않았다"며 곧 돌아가 국가 대개조를 위한 자신의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바른미래당원에 보낸 신년 메시지에서 "나라와 당 걱정으로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하시나"며 "저는 1년여의 해외활동 속에서 제 삶과 지난 6년간의 정치여정을 돌아보고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 2018.07.12 leehs@newspim.com

그는 "국민들과 당원동지 여러분께서 과분한 사랑과 큰 기대를 보내주셨지만, 저의 부족함으로 그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또한 대한민국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는 신념으로 추진했던 바른미래당의 현 상황도 제 책임"이라고 통감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그동안 정치를 그만둘지 심각하게 고민했다. 저를 불러주셨던 그 때의 상황 속에서 시대흐름에 얼마나 충실하게 부응했는지, 오류는 무엇이고 어떤 착오가 있었는지? 미래를 향해 질주해가는 세계 속에서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고 있는지? 1년여 동안 과거를 돌아보는 동시에, 정치가 아니더라도 어디선가는 귀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열심히 세계의 많은 전문가들을 만났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또한 "제가 정치의 부름에 응했던 이유는 삶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희망을 잃어버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부조리하고 불공정한 사회를 바꾸어야 우리가 함께 미래로 갈수 있다고 믿니다. 그 때의 진심과 선의 그리고 초심은 지금도 변치 않았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그러면서 "이제 우리 대한민국이 가야할 방향에 대해 진심과 선의로 호소하겠다"며 "우리가 다시 희망을 가지려면 먼저 우리의 생각을 바꾸어야 한다. 국가 대개조를 위한 인식의 대전환에 대해서도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밝혔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