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CES2020] "하늘 나는 개인 비행체 시장, 체증 때문에 저절로 열린다"

신재원 부사장, 현대차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담당
"2040년 약 1조5000억달러 시장 형성"

  • 기사입력 : 2020년01월09일 08:00
  • 최종수정 : 2020년01월09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김기락 기자 = 신재원 현대자동차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 Urban Air Mobility) 사업 담당 부사장이 UAM 성공 가능성을 자신했다.

신 부사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 센터에서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개막을 하루 앞둔 6일(현지시각) 취재진과 만나 "UAM 수요가 아주 크기 때문에 시장은 저절로 열릴 것"이라며 "수요가 열리면 시장은 당연히 열리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 스마트폰을 100만원 이상의 돈을 주고 사는 것도 편리한, 새로운 기술이 사람들에게 혁신을 주면서 수요를 이끈 것"이라며 "UAM도 교통 체증 등으로 시장이 분명히 열릴 텐데 각 나라들도 많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재원 부사장은 미래 항공 연구 전문가로 1989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산하 글렌리서치센터에 입사해 항공 연구본부 본부장을 거쳤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9월 UAM사업부 신설하고 신 부사장을 영입했다.

UAM은 개인용 비행체(PAV : Personal Air Vehicle)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해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이용할 수 있는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비전의 핵심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이번 CES에서 UAM과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 Purpose Built Vehicle), 모빌리티 환승 거점(Hub)을 미래 비전으로 제시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뉴스핌] 김기락 기자 = 신재원 현대자동차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담당 부사장 [사진=현대차] 2020.01.08 peoplekim@newspim.com

신 부사장은 "모건스탠리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40년 정도되면 전세계적으로 약 1조5000억달러 수준의 UAM 시장이 형성될 것이고, 전망의 50% 정도만 해도 7000억~8000억달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산할 수 있는 건 우리만 중요한 게 아니고 다른 데서도 눈독을 들이는 상황"이라며 "아우디가 에어버스 등과 약 2년전 파트너십을 맺고 UAM 기체를 개발하겠다고 했는데 협력이 작동이 안되고 있는 걸로 알고 있고 토요타도 여러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 부사장은 현대차그룹이 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현대모비스 등과 함께 UAM 개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다.

신 부사장은 "스타트업은 몇 십명에서 몇 백명 되는데 단순히 숫자가 아니라 현대차그룹 내에서 할 수 있다는 게 중요하다"며 "생산, 고품질, 원가 절감 등을 '민주화'할 수 있는 기체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역량이 그룹에 있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기체 전동화를 위해 전기모터, 파워트레인 시스템을 매니징하는 것도 중요한데 모비스 등에서 이러한 기술을 갖고 있기 때문에 그룹 안에 이미 존재하는 역량들과 같이 개발하면 다른 경쟁자들에 비해 전혀 손색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신 부사장은 향후 각국이 UAM 해당 규제 수정을 통해 미래 시장에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앞으로 교통 문제가 더욱 심각해지기 때문에 이에 각 나라와 관련 회사가 준비해야 한다는 얘기다.

그는 "무조건 규제를 완화하는 게 잘 하는 게 아니라 현 규제를 어떻게 수정하고 보완해야 하는지 생각해야 한다"며 "있는 규제도 다 이유가 있어 만들어진 게 많기 때문에 무조건적 완화가 아니라 규제를 어떻게 수정해서 작동할 건지를 조직적으로 플래닝 해야 한다"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