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세균 "대통령에게 '협치 내각' 건의하겠다"

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 통해 밝혀

  • 기사입력 : 2020년01월07일 10:37
  • 최종수정 : 2020년01월07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이서영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총리로 임명되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협치 내각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정 후보자는 모두발언을 통해 "정치 발전을 위해 의회와의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 모델을 구현해 나가겠다"며 "구체적으로 21대 총선이 끝난 뒤 제 정당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협치 내각' 구성을 대통령께 적극 건의드릴 생각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국회의장을 지낸 자신의 경력에도 불구하고 국무총리 후보자로 나선 것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다면, 일의 경중이나 자리의 높낮이를 따지지 않는 것이 공직자의 도리라는 생각에 총리 지명을 수락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우리나라가 역경을 딛고 눈부신 발전을 했지만 다시 한 번 도약하기 위해 산통을 겪고 있으며 정부가 길잡이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지난 12월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12.30 dlsgur9757@newspim.com

정 후보자는 "지난 세기 우리는 식민지배와 한국전쟁이라는 아픔을 딛고 국제사회가 기적이라 부를 만큼 빛나는 성취를 이룩했다"며 "산업화와 민주화의 성공으로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자 아시아 최고의 민주주의 국가로 발돋움했고, 2018년에는 인구 5000만 이상, 국민소득 3만 달러 이상의 국가에게 허락되는 3050클럽에 가입한 일곱 번째 나라로 우뚝 섰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제 우리 앞에는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역사를 열어야 할 책무가 놓여있다"며 "무엇보다 저성장, 저고용으로 상징되는 뉴노멀 시대와 4차 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물결 속에서 불평등을 해소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자는 "그러나 당면한 현실은 결코 간단치 않다"며 "안으로는 잠재성장률의 지속적인 하락과 저출산 고령화와 같은 급격한 인구구조 변화가 미래를 위협하고 있고, 밖으로는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일본의 일방적 수출규제 등이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한 "북한 핵 문제도 아직 산통을 겪고 있다"고 부연했다.

정 후보자는 이어 "이러한 상황은 우리 정부에게 보다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며 "그러나 다원화된 사회에서 행정부가 모든 것을 해결할 수도 없고 가능하지도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 시장, 시민사회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우며 균형 있게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는 길잡이 역할을 해야 한다"고 힘 줘 말했다.

정 후보자는 "무엇보다 우리 정치가 대결과 적대의 갈등구도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정치 발전을 위해 의회와의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 모델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구체적으로 21대 총선이 끝난 뒤 제 정당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협치 내각' 구성을 대통령께 적극 건의드릴 생각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8일까지 이틀에 걸쳐 열릴 예정이다.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