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2기 반도체 기금, 소재·설비 투자 대규모 확대

반도체 설비·소재 분야, 1기 기금 투자 제일 적게 받아
높은 외국 의존도 낮추기 위해 대규모 투자 확대 전망
경제 전문가, 업계 주요 기업 투자유치 가능성 크다 조언

  • 기사입력 : 2020년01월03일 17:01
  • 최종수정 : 2020년01월03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중국 당국이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해 10월 말 조성된 2기 중국국가집적회로기금(國家集成電路業基金·이하 기금)이 올해 본격적인 투자를 앞두고 있다. 2014년 운용에 들어간 1기 기금은 5년의 자금 투자 기간을 마치고 투자금 회수 기간에 진입했다. 이 때문에 시장의 관심은 차기(2기) 기금 운용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지난 1기 기금은 반도체 생산능력 제고를 위해 전체 투자액의 약 70%를 제조 분야에 집중했다. 시장에선 이번 제2기 기금이 상대적으로 발전이 더딘 중국의 반도체 설비와 소재 분야에 투자를 늘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통해 당국이 △소재△설계△제조△포장(패키징) 등 반도체 산업 간 발전 불균형 해소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셔터스톡]

◆ 5년간의 투자 기간 마친 1기 기금

지난달 20일 시장에는 1기 기금이 보유하고 있던 반도체 업체 자오이촹신(兆易創新·603986), 후이딩커지(匯頂科技·603160), 궈커웨이(國科微·300672)의 지분을 축소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014년 1기 기금조성이래 처음으로 매도 계획을 밝힌 것이다. 기금은 자체 운용 방침에 따라 조성 이후 5년간 투자를 진행하고 이후 5년간 자금회수에 들어간다.  

기금의 투자 실적은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1기 기금이 투자한 17개 중국 반도체 상장사의 2019년 평균 주가 상승 폭(2019년 12월 20일 기준)은 95.03%에 달했다. 올해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가 각각 22.30%, 44.08% 오른 것보다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고 중국 경제 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이 전했다.

이 때문에 투자자들은 지난해 10월 24일 조성된 2기 기금 운용방향에 비상한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2기 기금 규모는 지난 1기(1387억 위안·23조원)보다 600억 위안 이상 규모가 커진  2041억 위안(33조원)에 달한다. 국태군안(國泰君安)증권은 이번 기금 투자를 따라 약 1조 위안(165조원)의 자금이 반도체 산업에 유입될 것으로 내다봤다.

◆ 반도체 소재·설비 분야, 2기 기금 투자규모 큰 폭 확대 전망

이번 2기 기금 투자에서 주목받는 분야는 단연 반도체 소재와 설비 분야다. 최근 열린 2019 중국 반도체포럼에서 딩원우(丁文武) 대기금 총재가 '중국은 여전히 반도체 소재와 설비 대부분을 외국에 의존하고 있다. 이는 반도체 산업 전반의 동반 성장을 위해 해결해야 할 다급한 과제다'라고 밝혀 해당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 기대감이 더 커지고 있다.

지난 1기 기금 운용에서 소재와 설비 분야 투자비율은 전체의 6% 수준에 머물렀다. 중국 반도체 산업이 대기금 등 정책지원에 크게 기대고 있는 상황에서 투자가 부족한 만큼 소재·설비 분야의 기술개발도 더디게 진행됐다. 루쥔(路軍) 화신(華芯) 투자관리 총재는 '중국 반도체 산업에서 소재 및 설비 국산화율은 각각 4%~6%, 10%~20%로 매우 낮은 실정'이라고 말했다.

반면 같은 기간 반도체 제조 분야엔 67% 투자금이 집중됐다. 중국 당국이 반도체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알려졌다. 기금은 이 밖에도 설계에 17%, 완제품 포장(패키징) 분야에 10%를 투자했다.

스지(世紀)증권은 2기 기금의 반도체 설비분야 투자액이 900억 위안(1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반도체 회로를 깎아내는 에칭 머신△반도체 원판(웨이퍼)에 얇은 막을 생성해주는 박막설비△각 공정의 정확도를 검증하는 측정설비△불순물을 제거해주는 세척설비 업체들이 기금의 대규모 투자를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대표적인 반도체 설비 업체로는 종합 반도체 설비 업체인 베이팡화창(北方華創·002371), 박막설비와 에칭머신 분야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중웨이반도체(中微半導體·688012), 반도체 측정설비 제조사인 창촨커지(長川科技·300604), 반도체 웨이퍼 측정설비 업체인 징처뎬즈(精測電子)가 꼽힌다.

반도체 소재 기업으로는 중환구펀(中環股份·실리콘 소재), 창리신차이(強力新材·감광액), 딩룽구펀(鼎龍股份·광택액) 등이 있다.

팡정(方正)증권은 '2기 기금은 국산 반도체 설비·소재 주요 기업 투자를 늘릴 것'으로 내다봤다. 주요 기업으로 장펑뎬즈(江豊電子·300666), 안지커지(安集科技·688019), 상하이신양(上海新陽·300236), 베이팡화창(北方華創·002371)을 꼽았다.

중인(中銀)국제증권은 웨이퍼 공정에 쓰이는 이온 주입기(Ion Implanter) 설비 제조사인 완예치예(萬業企業· 600641)에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