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KBS, 박영선 장관 연기대상 참석 배경 설명 "중소기업과 상생관계 감안"

  • 기사입력 : 2020년01월03일 08:59
  • 최종수정 : 2020년01월03일 08: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KBS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19 KBS 연기대상 시상자로 나선 경위를 설명했다.

KBS는 2일 공식입장을 통해 "K드라마가 만들어낸 한국에 대한 호감이 품질은 우수하지만 대기업에 비해 인지도 면에서 취약한 우리 중소기업 제품의 판매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드라마와 중소기업의 상생관계를 감안해 연기대상 제작진과 중소벤처기업부가 협의, 담당 장관이 KBS 드라마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시상자로 출연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박 장관이 시상한 상도 다름아닌 전 세계 K드라마 팬들을 사로잡은 배우에게 주는 'K드라마 한류스타상'이었다"며 "특정 노조에서는 이런 상황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마치 KBS가 협찬과 시상자 출연을 거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기대상 제작진의 진의를 더 이상 왜곡하지 말고 자중할 것을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4회 명문장수기업확인서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26 dlsgur9757@newspim.com

박 장관은 지난해 12월 31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 진행된 2019 KBS 연기대상에 'K드라마 한류스타상' 시상자로 무대에 등장했다.

이후 KBS 내부 게시판에는 박 장관이 출연한 이유를 묻는 글이 올라왔고, 답변자는 "박영선 장관이 시상자로 나온 이유는 부족한 제작비 충당 등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연기대상에 현금 협찬을 해서 출연한 것"이라고 적었다. KBS공영노동조합은 이를 지적하는 성명을 냈다.

다음은 KBS 입장 전문

박영선 장관의 KBS 연기대상 시상과 관련해 밝힙니다.

K팝, K뷰티, K푸드 등 다방면에서 전 세계로 뻗어나간 한류의 시작점은 바로 K드라마였습니다. KBS의 <겨울연가>로부터 시작해 <가을동화>, <풀하우스>를 거쳐 <태양의 후예>로 정점에 오른 KBS를 포함한 우리 드라마의 영향력은 문화현상을 뛰어 넘어 한국인과 한국문화, 한국상품에 대한 이미지를 높이는 데도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K드라마가 만들어낸 한국에 대한 호감이 품질은 우수하지만 대기업에 비해 인지도 면에서 취약한 우리 중소기업 제품의 판매 확대에도 기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은 드라마와 중소기업의 상생관계를 감안해, 연기대상 제작진과 중소벤처기업부가 협의해 담당 장관이 KBS드라마와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시상자로 출연하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박영선 장관이 시상한 상도 다름아닌 전 세계 K드라마 팬들을 사로잡은 배우에게 주는 'K드라마 한류스타상'이었습니다.

특정 노조에서는 이런 상황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마치 KBS가 협찬과 시상자 출연을 거래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연기대상 제작진의 진의를 더 이상 왜곡하지 말고 자중할 것을 부탁합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