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알약 개발' 김준섭 CTO "국내 보안, 글로벌 트렌드에 5년 뒤쳐져"

[인터뷰] 김준섭 이스트시큐리티 부사장(CTO)
"끝없는 변종 악성코드, 행위기반 대응으로 막아야"

  • 기사입력 : 2020년01월03일 11:21
  • 최종수정 : 2020년01월03일 1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해커들은 끊임없이 새로운 변종 악성코드를 만들어냅니다. 그럼 추적을 못합니다. 이럴 땐 행위기반 대응을 통해 해킹 공격을 막아야 됩니다. 이것이 차세대 보안 개념입니다."

김준섭 이스트시큐리티 부사장(CTO, 최고기술책임자)은 글로벌 최신 보안 동향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친숙한 백신 소프트웨어 '알약' 개발자로, '멀웨어(Malware)'를 '악성코드'로 처음 명명한 장본인이다. 다시 말해 대한민국 보안 역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한 사람이다. 그를 빼놓고 국내 보안사를 얘기하는게 불가능할 정도다.

뉴스핌은 지난달 26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에 위치한 이스트시큐리티 사옥을 찾아 글로벌 최신 보안 동향과 국내 보안 산업이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준섭 이스트시큐리티 부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이스트시큐리티 본사에서 뉴스핌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019.12.26 dlsgur9757@newspim.com

◆ "국내 보안회사 EDR 개념 없어...글로벌 동향과 동떨어져" 

그는 대한민국 '보안' 산업의 현주소를 놓고 쓴 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김준섭 부사장은 "국내 보안 산업은 글로벌 트렌드에 비해 최소 5년 이상 뒤쳐졌다"며 "특히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EDR, Endpoint detection and response)은 이제 시작 단계"라고 지적했다.

EDR은 PC에서 이상행위를 찾아내는 것으로, 악성코드 감염 전 보안 관리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악성코드 감염 후 치료를 진행하는 백신보다 한차원 높은 보안 개념으로, 변종·신종 악성코드에 대한 대응 수위가 높다.  

국내 보안 기업들이 'EDR'을 신사업 비전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글로벌 동향과는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다.

그는 "국내 최대 보안회사인 A사는 EDR 대신 '엔드포인트 플랫폼 디텍션(EPP, Endpoint platform detection)이라는 개념을 내세우고 있다"면서 "그러면서 문서보안(DRM), 내부정보 유출방지(DLP), 네트웍(Network) 등을 모두 포함한 광범위한 보안을 지향하고 있다. 관제 범위가 너무 넓어 뜬구름 잡는 것 같다. 제대로 된 보안을 위해선 이상행위를 탐지·분석·대응하겠다는 명확한 개념 정립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김 부사장은 "B사는 EDR 솔루션만 있고 백신이 없다"며 "B사 EDR이 탐지하더라도, 백신은 외주를 주는 상황이다. EDR과 백신이 한 몸처럼 움직여야 효과를 거두는데, B사는 양쪽 모두 전문이 아닌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B사는 기술 측면에서도 부족해 보인다"며 "운영체제(OS) 레벨, 즉 '커널(Kernel)'에서 보안이 이뤄져야 되는데 B사는 앱(App) 수준에서만 돌아간다. 이렇게 되면 악성코드가 윈도우 시스템을 변형시키는 공격엔 제대로 대응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대로 된 보안하기 위해선 OS 레벨의 보안을 통해, 악성코드가 윈도우에 새로운 파일·디렉토리 생성하는 것을 원천봉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김준섭 이스트시큐리티 부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이스트시큐리티 본사에서 뉴스핌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2019.12.26 dlsgur9757@newspim.com

◆ "소수 대기업만을 위한 보안 안돼...'보안 대중화' 길 가야" 

그는 국내 보안회사들이 내놓은 EDR 시스템들은 보안에 대규모 자본을 투자할 수 있는 소수 대기업들의 눈높이에만 맞췄다고 지적했다. 

김 부사장은 "EDR에서 탐지한 이상행위는 신종 '악성코드'로 분류되기 전이기 때문에 백신이 작동하지 않는다"면서 "이 단계에서 악성코드 분석을 통해 실체를 빠르게 파악해 대응해야 된다. 해당 공격이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지, 특정 기업을 타켓으로 하는지에 따라 대응법이 완전히 달라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불특정 다수를 노린 공격에 대해선 파일 차단만 하면 된다"면서 "하지만 특정 기업을 노린 해킹 공격은 이메일 피싱 등 보안 취약점을 뚫고 들어오기 때문에, 신속하게 파악해 보안패치를 서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제는 현재 국내 보안회사들이 내놓은 EDR 시스템은 보안전문가를 채용하지 않고선, 이상행위를 탐지하더라도 신속한 분석을 통한 악성코드 유형 파악이 어렵다. 보안회사 분석팀에 의뢰하더라도, 오랜 시간 소요로 대응 '골든타임(Golden time)'을 놓칠 수밖에 없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이를 위해 '쓰렛 인사이드(TI, Threat Inside)'라는 위협 인텔리전스(Intelligence) 서비스를 개발했다.

TI는 보안 관리자가 신종 악성코드 분석을 위해 시스템에 파일을 올려놓으면, AI가 수초내 악성코드를 분석해준다. 즉, 악성코드의 구글인 셈이다. 이를 통하면 중소기업에서도 일반 보안담당자만으로도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EDR 보안전문가 채용이 필요치 않아 저비용으로도 수준 높은 보안체계를 구축할 수 있다. 

실제 이스트시큐리티 TI 시스템에선 1만6000 여개 기업 보안담당자들이 의뢰한 의심 악성코드에 대한 분석이 시시각각 자동으로 이뤄지고 있었다. TI는 즉각 악성코드 유형부터 '의심', '위험' 등의 위험도 분석까지 상세한 보고서를 제공했다. 

김준섭 부사장은 '백신-EDR-TI'가 한 몸으로 움직이는 것이 글로벌 최신 보안 동향이라고 강조했다. 국내에서 이를 제대로 이해하고, 보안 시스템을 구축한 곳은 이스트시큐리티 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부사장은 "이스트시큐리티는 지금껏 '보안 대중화'를 지향해 왔다"며 "앞으로도 보안 솔루션 자동화·고도화를 통해 보안 대중화에 기여하겠다. 소수 대기업만 할 수 있는 보안이 아닌, 중소기업들도 동참할 수 있는 보안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이 길만이 국내 보안 산업을 키우고, 대한민국 보안을 튼튼히 할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