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중국 임상3상 본격 착수

  • 기사입력 : 2019년12월31일 09:57
  • 최종수정 : 2019년12월31일 0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대웅제약의 보툴리눔톡신 제제 '나보타'가 중국 임상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대웅제약은 나보타가 중국 임상시험에 돌입해 중국 상해 풀만 스카이웨이 호텔에서 임상 연구자 회의를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오는 2022년 중국 시장 출시가 목표다.

대웅제약이 지난 28일 중국 상해 풀만 스카이웨이 호텔에서 임상 연구자 회의를 진행한 후,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판위리 절강성인민병원 피부과 교수(앞줄 왼쪽 네번째), 이청봉 상해교통대학부속병원 제9병원 안면성형외과 교수(앞줄 왼쪽 다섯번째) 등 연구진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대웅제약] 2019.12.31 allzero@newspim.com

이번 임상연구자 회의는 중국 임상 총괄 책임자인 이청봉 상해교통대학부속병원 제9병원 교수 등 임상 연구진과 병원 관계자 등 약 60여명이 참석해 3상 진행 계획을 발표하고 의견을 나눴다.

대웅제약은 중등증에서 중증까지의 미간주름 개선을 적응증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임상시험에서 중등증에서 중증의 미간주름이 있는 환자 약 500명을 대상으로 16주간 대조약과 효과를 비교해 제품의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한다. 임상시험은 중국 내 성형 분야로 유명한 상해교통대학부속병원 제9병원을 포함한 12개 기관에서 진행된다.

박성수 대웅제약 나보타사업본부장은 "중국은 대상 환자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반면 시장 침투율이 2%대로 낮고, 정식으로 허가받은 의약품이 2개 밖에 없어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하다보니 가장 미래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나보타'와 같은 고품질이면서 합리적인 가격대의 제품이 공식허가를 받아 시장에 공급되면 중국의 잠재 환자들도 더 쉽고 안전하게 보툴리눔 톡신 시술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