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2020 뜨는 벤처기업] 대한민국 '유니콘 20호' 후보기업들

한국 유니콘 기업 11개로 늘어...독일과 함께 세계 5위
2022년까지 유니콘 20개 목표 "예비 유니콘 지원 집중"

  • 기사입력 : 2019년12월31일 10:41
  • 최종수정 : 2019년12월31일 10: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박진숙 기자 = 바이오시밀러 업체 에이프로젠이 2019년 12월 글로벌 유니콘 기업 목록에 등재되면서 국내 유니콘 기업은 모두 11개가 됐다. 유니콘이란 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의 비상장 벤처기업을 말한다. 문재인 정부는 '제2 벤처 붐' 확산을 위해 전방위적인 지원에 나서면서 오는 2022년까지 유니콘 20개를 탄생시키겠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국내 1호 유니콘 기업은 쿠팡이다. 2014년 4월에 탄생했다. 같은 해 옐로모바일이 유니콘 기업 대열에 이름을 올렸고, 이어 L&P코스메틱, 크래프톤, 비바리퍼블리카, 우아한형제들 등이 유니콘 기업이 됐다. 올해는 5개 기업이 유니콘 기업에 등극했다. 야놀자, 위메프, 지피클럽, 무신사, 에이프로젠 등이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국내에는 11개의 유니콘이 탄생했다.

국가별 유니콘 기업 순위는 미국(210개), 중국(102개), 영국(22개), 인도(18개)에 이어 우리나라가 독일과 함께 공동 5위다. 우리나라 순위는 2018년 6월 7위에서 2019년 5월 5위로 상승했다가, 2019년 7월 독일의 유니콘 기업 신규 증가에 따라 6위로 낮아졌지만 무신사와 에이프로젠의 등재와 함께 다시 5위로 올라섰다.

과거 유니콘 기업이 늘어나는 데 1년 이상 소요된 것에 비해 2018년 3개사, 2019년에는 5개사가 신규 등록되는 등 증가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은 최근 브리핑에서 "2022년까지 유니콘을 20개까지 늘리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이미 유니콘이 됐는데도 아직 등재하지 않은 기업이 한두 개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유니콘 수가 증가하는 것은 우리나라의 스타트업 창업자와 벤처 투자자의 땀과 노력으로 벤처 생태계가 성숙되는 증거"라며 "정부도 스케일업 펀드 조성 등 벤처 투자 확대와 예비 유니콘 기업 발굴·육성 등을 통해 더 많은 유니콘 기업이 나올 수 있는 벤처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시범사업을 시행 중이다. 이는 '사업모델을 검증받아 고성장 중인 예비 유니콘 기업이 투자 확대에 따른 적자 발생 등으로 시장에서 자금 조달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는 현장의 의견에 따라, 이들이 성장의 탄력을 잃지 않고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100억원까지 스케일업(Scale-up) 자금을 지원하는 특별 프로그램으로 2019년 4월 신설됐다. 정부의 지원은 이미 탄생한 유니콘보다는 이 같은 '예비 유니콘'에 집중된다.

중기부 산하 기술보증기금(기보)은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들을 선정해 기업당 최대 100억원을 지원한다. 대상은 시장 검증·성장성·혁신성 3가지 요건을 본다. 벤처투자기관으로부터 누적 5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함으로써 시장에서 사업모델이 검증된 기업, 향후 유니콘으로의 성장 가능성을 보기 위해 최근 3개년 매출 성장률이 연평균 20% 이상이거나 전년도 매출액이 100억원 이상 성장하는 기업, 기보의 기술평가 등급을 통해 혁신적 기술 또는 사업모델 보유 여부를 판단하되 BB등급 이상을 최소 자격 요건으로 지정하고 있다.

1차에서는 47개사가 신청해 최종 13개 기업이 선정됐다. 컬리, 리디, 메쉬코리아, 와디즈, 블랭크코퍼레이션, 디에스글로벌, 마이뮤직테이스트, 피피비스튜디오스, 하나기술, 네오랩컨버전스, 달콤소프트, 왓챠, 힐세리온 등이다. 이 기업들에 총 1115억원의 보증이 지원됐다. 기보는 최근 2차 지원대상 리스트를 발표했다. 14개 기업을 대상으로 775억원을 지원하는 특별보증을 실시한다. 선정된 기업은 레이니스트, 뤼이드, 마이리얼트립, 바로고, 스마트스터디, 스타일쉐어, 아젠컴, 엔젠바이오, 오티디코퍼레이션, 원티드랩, 웨딩북, 이티에스, 제이투에이치바이오텍, 피엔에이치테크 등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2020년부터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을 시범사업에서 정식사업으로 전환해 스타트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2019년 12월 11일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가 하반기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기업에 선정된 스마트스터디의 서울 서초구 본사를 방문해 김민석 대표이사에게 '예비 유니콘 특별보증 선정패'를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민석 스마트스터디 대표이사,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 [사진=기술보증기금] 2019.12.31 ssup825@newspim.com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