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올해 승인 임상시험 770여건...한국MSD·종근당 '최다'

지난해 679건보다 100건 가까이 증가하며 제약바이오 전망 밝혀

  • 기사입력 : 2019년12월27일 19:38
  • 최종수정 : 2019년12월27일 1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올해 가장 많은 임상시험 승인을 받은 제약사는 국내사는 종근당, 다국적사는 한국MSD인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식약처가 승인한 임상시험은 27일 기준 총 778건이었다.

제약 연구원들이 연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한미약품>

이중 1상은 116건, 2상은 76건, 3상은 186건으로 나타났다.

국내사와 다국적사를 통틀어 가장 많은 임상시험 승인을 받은 곳은 한국MSD였다. 한국MSD는 총 26건의 임상시험 승인을 받아 제약사 중 가장 많은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다.

세부적으로는 26건 중 18건이 3상 임상시험으로 가장 많았고, 3b상은 2건, 2상은 3건이었다.

한국MSD의 임상시험은 확장기 소세포 폐암, 담도암, 비소세포폐암, 자궁내막암종 등 항암제 파이프라인에 집중돼 있었다.

한국MSD를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임상시험 승인을 받은 곳은 18건을 승인받은 한국노바티스였다.

승인받은 총 18건의 임상시험 중 3상과 3b상은 각각 2건이었으며, 만성편두통, 유방암, 황반변성 파이프라인에 대한 임상시험이었다.

이외에도 다국적사 중에서는 한국릴리와 한국얀센이 12건, 한국아스트라제네카가 11건의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다.

한국얀센의 경우 3상 임상시험은 3건으로 폐동맥 고혈압, 전립선암 치료제에 대한 것이었고, 특히 한국릴리의 경우 12건의 임상 중 8건이 3상이었으며, 비소세포폐암, 2형 당뇨병,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전신홍반루푸스 등 치료제의 스펙트럼도 넓었다.

◆ 종근당, 5가지 물질에 대한 3상 승인...대웅·애드파마도 11건

국내 제약사 중에서는 종근당이 12건으로 가장 많은 승인을 받았다. 특히, 종근당은 3상 임상시험 총 5건을 승인받으며, 이 역시 국내사 중에서 가장 많은 건수를 기록했다.

구체적으로는 이상지질혈증, 급성 및 만성위염, 전이성 결직장암, 심방세동 등의 치료제로 총 5가지 물질에 대한 3상 임상 승인을 받았다.

특히, 종근당은 원발성 녹내장과 고안압증 치료 복합제인 CKD-351에 대한 임상 2상도 승인을 받아, 해당 분야 최초의 복합제 신약 개발 가능성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웅제약 역시 총 11건의 임상시험을 승인받으면서 종근당에 이어 가장 많은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고, 유한양행의 자회사 애드파마도 10건의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다.

이외에도 휴온스가 9건, 씨제이헬스케어가 8건의 임상시험 승인을 받아 뒤를 이었다.

임상승인 건수 778건은 지난해 679건에 비해 14% 늘어난 것으로, 임상시험기관까지 합칠 경우 아이큐비아가 33건으로 가장 많았고, 병원 중에서는 서울대병원이 26건으로 가장 많은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