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다니엘 레드클리프가 MCU 합류?…문나이트 역 맡나

  • 기사입력 : 2019년12월27일 16:12
  • 최종수정 : 2019년12월27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로 사랑 받은 배우 다니엘 레드클리프(30)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에 합류한다는 소문이 무성하다.

MCU코믹스 등 해외 매체와 블로그들은 25일(한국시간) 다니엘 레드클리프가 마블의 새 드라마 시리즈 '문 나이트'에 출연할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영화 '임페리엄'(2016) 속의 다니엘 레드클리프 [사진=영화 '임페리엄' 스틸] 2019.12.27 starzooboo@newspim.com

디즈니플러스로 송출될 '문 나이트'는 불안정한 정신상태 및 다중인격을 지닌 인물 마크 스펙터의 이야기다. 헤비급 복서를 거쳐 미 해병대를 제대한 마크 스펙터는 최종적으로 미 중앙정보국(CIA)의 의뢰를 받는 용병이 돼 세계를 누빈다.

강인한 체력과 전투력을 갖춘 마크 스펙터는 우연히 고대 이집트의 달의 신 콘슈(Khonshu)의 힘을 물려받는다. 슈퍼히어로 문 나이트로 거듭난 그는 시리즈 속 빌런인 아프리카 용병 라울 부시맨 등과 처절한 전투를 거듭한다.

사실 다니엘 레드클리프가 문 나이트의 후보로 거론된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 9월에도 일부 외신들이 그의 문 나이트 낙점을 점친 바 있다.

일부에선 핏빛 액션으로 유명한 문 나이트 역에 다니엘 레드클리프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의견도 나온다. 귀여운 꼬마 해리포터 이미지 때문이다. 본인도 이를 의식했는지 2011년 '해리포터' 극장판이 모두 끝난 뒤 '임페리엄'(2016), '정글'(2017), '작전명 비스트'(2018) 등에서 연기변신을 시도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