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홍남기 "내년 경기반등 모멘텀 반드시 마련"

대한상공회의소 찾아 '경제정책방향 기업인 간담회' 개최
박용만 회장 "대대적 인식전환 통해 경제 근본흐름 바꿔야"

  • 기사입력 : 2019년12월27일 13:43
  • 최종수정 : 2019년12월27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내년은 전반적으로 글로벌 경제가 올해보다 나아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우리 경제도 회복흐름 속에 경기반등 모멘텀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남대문로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를 찾아 '2020년 경제정책방향 기업인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내년도 경제정책방향을 설명하고 경제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 기업인들이 대거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기회요인은 최대한 살리고 리스크는 철저히 관리해 내년 경기반등의 모멘텀을 반드시 마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0년 경제정책방향' 기업인 간담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19.12.27 pangbin@newspim.com

이를 위해 "민간 주도의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3대 분야(민간·민자·공공) 총 100조원 규모 투자프로젝트를 적극 발굴·집행하겠다"고 제시했다. 그는 이어 "민간투자 촉진 세제지원 3종세트 본격 가동 등을 통해 민간투자를 전방위적으로 뒷받침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산업혁신, 노동혁신, 공공개혁, 구조변수 대응, 인프라 강화 등 5대 구조혁신을 중점 추진해 성장 잠재력을 확충하겠다"면서 "특히, 초저출산, 빠른 고령화, 생산가능인구 감소, 1인 가구 대종화 등 인구구조, 고용구조, 가구구조 변화에 대한 대책에 각별히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또 "사회안전망 강화 등 포용기반을 촘촘히 해 나가는 가운데 내년 생애 주기별 취약계층 맞춤형 지원노력을 특히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현재 일자리 측면에서 어려움이 가장 큰 40대를 위하 '40대 맞춤형 고용대책'을 1분기 중 마련하겠다"고 제시했다.

이에 대해 박용만 회장은 '2020년 경제정책방향'과 관련 "정부에서 의지를 갖고 경제활력에 힘쓰고, 당장 할 수 있는 조치들을 망라해서 내년에 시행하려 노력한다는 인상을 깊이 받았다"고 화답했다.

그는 이어 "특히 투자 활성화 지원, 중소기업 복지지원, 규제입증책임제 확대, 규제샌드박스 민간창구 신설 등 대한상의에서 건의 드렸던 과제들도 상당 수 포함되어 있어 감사하다"고 언급했다.

박 회장은 또 "산업에 대해 펀더멘탈을 바꾸는 차원의 대대적인 인식 전환을 통해 경제의 근본 흐름을 바꿔야 한다"며 "새로운 기회를 우선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법제도의 파격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치 일정으로 경제현안 논의가 멈춰서는 일이 되풀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주요 입법과제들이 자동 폐기되는 일이 없도록 부총리님 중심으로 함께 대응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0년 경제정책방향' 기업인 간담회에서 대화를 나누며 참석하고 있다. 2019.12.27 pangbin@newspim.com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