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이소룡 딸, '아버지 초상권 침해' 이유 중국 식당체인 고소

셰넌 리 '전궁푸, 아버지 닮은 캐릭터 로고 무단 사용' 주장

  • 기사입력 : 2019년12월27일 13:33
  • 최종수정 : 2019년12월27일 13: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산호 기자 = 세계적인 영화배우 이소룡(李小龍·브루스 리)의 딸 섀넌 리가 중국 패스트푸드 체인 전궁푸(眞功夫)를 상대로 로고사용 금지와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섀넌 리 측은 전궁푸가 이소룡을 연상케 하는 캐릭터 로고를 제작해 무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전궁푸는 입장문을 내고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맞섰다.

26일 중궈신원망(中國新聞網)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섀년 리는 지난 25일 자신이 운영하는 브루스 리 엔터프라이즈(LLC) 명의로 상하이(上海)시 제2 중급인민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중국 패스트푸드 업체 전쿵푸 로고 [사진=바이두]

섀넌 리는 '전궁푸가 지난 15년간 가족의 사용허락을 받지 않고 이소룡 캐릭터를 모델로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그 근거로 로고에 사용된 캐릭터가 이소룡이 출연한 영화 '사망유희'에서 입고 나온 노란색 운동복을 착용하고 있는 점, 캐릭터가 이소룡의 대표적인 쿵푸 동작을 하고 있는 점 등을 들었다.

섀넌 리는 전쿵푸 측에 △이소룡 캐릭터가 사용된 로고의 즉각 사용 중지 △ 2억1000만 위안(348억원)의 경제적 손해배상 △ 주요 일간지에 90일간 사과문 게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전궁푸는 2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공식 계정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반박에 나섰다. 전쿵푸는 '우리는 권리를 침해한 적이 없다. 해당 로고는 지난 2004년 중국의 상표권 등록을 총괄하는 국가상표총국(国家商标总局)의 허가를 받은 합법적인 로고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회사는 이번 소송에 적극적으로 임해 권리를 지킬 것이다. 법원 밖에서 화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본격적인 소송전을 예고했다.

중국 패스트푸드 체인 전궁푸는 1990년 중국 광둥(廣東) 성에서 설립됐다. 면과 찜요리 위주의 '중식 패스트푸드' 콘셉트로 주목을 받았다. 현재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등 중국 전역에 약 600여 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다.

chu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