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한미약품 '포지오티닙', 임상 2상 7개 연구 중 1개 실패

  • 기사입력 : 2019년12월27일 08:45
  • 최종수정 : 2019년12월27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한미약품이 개발한 항암 신약 '포지오티닙'이 임상 2상에서 1차지표 충족에 실패했다.

한미약품 파트너사 스펙트럼은 포지오티닙의 임상 2상 첫번째 환자군 코호트1(Exon20 삽입 변이 비소세포폐암 115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 1차 평가지수인 객관적 반응률(OPR)이 14.8%로 확인됐다고 27일(한국시각) 밝혔다. 이는 1차 평가변수 목표인 17%를 충족하지 못한 수치다.

한미약품 본사. [사진=한미약품]

스펙트럼에 따르면 이번 임상에서는 부분 반응(PR) 17명(14.8%), 반응지속기간 7.4개월 등의 데이터가 확인됐다. 환자의 68.7%(79명)에서 질병조절율(DCR)이 나타나 다수의 환자들에게서 치료 반응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스펙트럼은 1차 평가변수 목표에는 도달하지 못했으나 일부 긍정적인 결과를 확인한 만큼, 이번 코호트 임상에 대한 세부 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한 뒤 현재 진행중인 나머지 6개 코호트 임상에 집중해 나갈 계획이다.

스펙트럼 조 터전(Joe Turgeon) 사장은 "2020년 공개될 코호트2와 코호트3의 결과를 기대하고 있으며, 2020년 1분기 내 전반적인 프로그램 전략 업데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스펙트럼은 포지오티닙의 적응증 확대를 목표로 임상 2상을 총 7개의 코호트로 구성했다. 코호트1-4는 각각 다른 통계학적 가설로 사전 명시된 ORR을 1차 평가변수로 삼았다. 코호트5-7은 연구 목적의 시험들이다. 코호트2-3은 임상 지속 진행을 위한 무용성평가(Futility Analysis)를 최근 통과했으며, 2020년 내 임상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