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불붙은 알리바바 주가, 내년도 주가 전망도 '쾌청'

알리바바 홍콩 상장 후 한달 내 주가 20% 넘게 상승
골드만 삭스, 내년도 알리바바 주가 30% 추가 상승 예상

  • 기사입력 : 2019년12월26일 15:11
  • 최종수정 : 2019년12월26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홍콩 증시 상륙 후 거침없는 주가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알리바바는 탄탄한 실적과 사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주가 상승세가 내년도에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증권시보(證券時報)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주가는 지난 11월 26일 상장 후 한달 새 20% 넘게 오르며 지난 24일 210.4 홍콩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시총 규모도 4조 5156억 홍콩달러를 기록, 아시아 최고 '몸값'을 유지하고 있다.

홍콩 상장 첫날부터 알리바바 시가 총액은 텐센트를 가뿐하게 넘어섰다. 현재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에 이어 글로벌 증시 7위 규모의 상장사(5694억 달러)로 우뚝 섰다.

◆알리바바 해외 진출 행보 본격화,주가 전망도 밝아

최근 알리바바 그룹은 조직 개편을 통해 미래 사업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장융(張勇) CEO는 지난 19일 사내 메일을 통해 향후 '글로벌 사업, 내수, 빅데이터 및 클라우드' 등 3대 분야를 알리바바의 미래 사업의 핵심으로 키우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실제로 알리바바 금융 계열사 앤트파이낸셜의 해외 진출은 속도가 붙고 있다. 신랑커지(新浪科技)는 최근 소식통을 인용해 앤트파이낸셜이 베트남 전자결제 업체인 'eMonkey'의 지분 투자를 단행했고, 공식 발표만 남은 상태라고 전했다. 알리바바는 이번 투자를 통해 베트남을 비롯한 신흥국 시장에서 금융 생태계 영향력 확대를 노리고 있다.

각 기관들이 내다보는 알리바바의 향후 주가 전망도 밝다. 골드만 삭스는 '알리바바의 주가가 향후 30% 정도의 상승 여지가 있을 것'이라며 매수 등급을 부여했다. 더불어 향후 1년 내 목표 주가를 252 홍콩달러로 제시했고, 앞으로 3년내 알리바바에 50억 달러의 본토 투자 자금이 추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이 기관은 그러면서 '알리바바는 9억 6000만 명 회원을 보유하고 있고, 지방 소도시로도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며 '알리바바는 앤트 파이낸셜의 금융 서비스와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적지 않은 매출 상승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점쳤다.  

피유쉬 무바이(Piyush Mubayi)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는 '풍부한 업계 경력을 지닌 경영진과 알리바바의 중국 디지털 경제에서 영향력 확대를 향후 주가 상승의 핵심 요인으로 꼽았다.

HSBC도 '알리바바가 향후 10년간 디지털 혁명을 주도하는 인터넷 업체로서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주가의 추가 상승 여지가 충분하다고 보면서 목표 주가로 240.8 홍콩 달러를 제시했다

초상(招商)증권도 알리바바에 '매수 등급'을 줬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 주식예탁증서(ADR) 형태로 상장된 알리바바 주식의 목표주가로 222달러를 내놨고, 홍콩 주식의 목표주가는 217 홍콩달러로 제시됐다.

중신(中信)증권은 '알리바바가 신유통,금융 서비스, 결제,물류 등 분야의 탄탄한 기반 자원을 바탕으로 장기간 경쟁력을 유지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235홍콩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