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LG-SK 싸움에 글로벌 전기차업계부터 트럼프까지 가슴 졸인다

  • 기사입력 : 2019년12월20일 17:14
  • 최종수정 : 2019년12월20일 21: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미시건부터 독일까지 전 세계 전기차 업계가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둘러싼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싸움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양사의 싸움에는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와 경쟁하는 글로벌 기업들의 공급망과 트럼프 대통령이 염원하는 수천 개의 미국 일자리가 걸려 있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진=SK이노베이션] 2019.12.12 tack@newspim.com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재 LG와 SK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특허 침해혐의로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고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LG화학은 산업 기밀을 훔쳐 폭스바겐 등 전기차 회사와 대규모 배터리 공급 계약을 따낸 후 증거를 인멸했다며 SK이노베이션을 ITC에 제소했다.

SK이노베이션 측은 전직 LG화학 직원을 채용해 관련 정보를 입수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게 입수한 정보가 산업 기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반박하고 있다. 또한 관련 정보는 LG화학이 제소하기 전에 삭제했기 때문에 증거 인멸에 의한 법정 모독 혐의도 성립될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ITC는 현재 LG 쪽으로 기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월 말 ITC는 "SK이노베이션의 증거 파괴는 궐석판결의 근거가 된다"고 판단했다. WSJ는 이 사건이 상고심 절차를 밟게 되면 SK가 미국으로 배터리를 수입하지 못하게 돼 16억7000만달러(약 1조9414억원)을 투자한 미국 신규 공장에 부품을 공급하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러한 불확실성은 SK뿐 아니라 폭스바겐 등 글로벌 전기차 회사들도 상당히 난처한 상황으로 몰아넣고 있다. 테슬라의 모델3 대항마로 대중적 소비자를 겨냥한 전기차를 대량 생산 중인 폭스바겐은 지난해 SK이노베이션을 북미지역 전기차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했다. 또한 포드는 베스트셀러인 F-150 전기 픽업트럭에 SK의 배터리를 사용하려는 계획이다.

트럼프 행정부도 SK가 패소하면 난감한 입장이다. 지난 3월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과 공화당 소속의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2000개 이상의 일자리를 약속하는 SK이노베이션의 조지아주 공장 착공식에 직접 참석할 정도로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차세대 자동차 시장을 좌우할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 공장이 자국에 세워진 것은 중국이 배터리 산업을 선점할까봐 우려하는 트럼프 행정부에 단비와도 같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켐프 주지사는 지난달 ITC에 서한을 보내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의 부품 수입을 막으려 한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ITC가 LG의 손을 들어줘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정책적 이유로 이를 뒤집을 수 있는 권한과 이유가 충분하다고 WSJ는 보도했다. 실제로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는 애플이 삼성전자의 특허를 일부 침해해 아이폰과 아이패드의 미국 수입을 금지해야 한다는 ITC의 권고를 뒤엎은 바 있다.

트럼프 행정부와 조지아주 관료들부터 폭스바겐과 포드의 경영진까지 모두 LG와 SK가 사태를 원만히 해결하기를 원하고 있다. 리튬 배터리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지금 자동차 산업은 가능한 한 많은 공급처를 확보하는 것이 시급하기 때문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