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도로공사,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맞손

2020년까지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구축

  • 기사입력 : 2019년12월20일 08:47
  • 최종수정 : 2019년12월20일 1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가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손 잡았다.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20일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에서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의 확대를 통해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이용 편의성을 극대화함으로써 국내 자동차 시장에 친환경차 보급을 한층 가속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토마스 쉬미에라(Thomas Schemera)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은 환영사에서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한국의 친환경차 인프라를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협약을 체결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임과 동시에, 미래 전동화 시대에 맞춰 고속도로 충전 인프라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역사적인 사업"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에서 현대∙기아차 토마스 쉬미에라(Thomas Schemera) 상품본부장과 한국도로공사 문기봉 기획본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2019.12.20 peoplekim@newspim.com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2020년 말까지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 350kW급 고출력∙고효율 전기차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하고, 국내 최초의 '고속도로 전기차 초고속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구축될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에는 ▲충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한 커넥티드 서비스 ▲충전기 연결과 동시에 인증 및 결제가 이루어지는 플러그 앤 차지 서비스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적용한 충전기 등이 적용돼 기존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낮은 충전 속도, 길고 지루한 대기시간, 복잡한 인증 및 결제 과정 등이 개선되고 고객 편의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12개 초고속 충전소 중 1개소를 미래 친환경차의 두 축인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를 함께 지원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복합형 초고속 충전소'로 구축해 국내 친환경차 시장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새롭게 구축될 초고속 충전소에서 전기차를 충전할 경우 800V급 초고속 충전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기준으로 80% 충전까지 20분이 소요되며, 수소전기차의 경우 '넥쏘'를 기준으로 완전 충전까지 5분이 소요돼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의 빠른 충전을 위한 최적의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구축∙운영 및 수소충전 설비 설치를 담당하고, 한국도로공사는 충전소 부지 제공 및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양사가 함께 구축해나갈 고속도로 초고속 충전 인프라는 현대∙기아차 이외에도 국가 표준인 콤보1 방식의 충전 표준을 채택한 차량 보유 고객이라면 누구든지 이용이 가능해 국내 친환경차 시장 확대에 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의 경우, 전기차 선도업체인 테슬라가 자체 충전 네트워크인 '슈퍼 차저'를 주요 판매 국가에 구축 중이다. 전기차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는 폭스바겐 그룹, 벤츠, BMW 등 완성체 업체들이 연합해 설립한 합작사 '아이오니티'가 유럽 대륙 주요 고속도로에 400개소의 급속충전소를 구축하고 있다. 

그동안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개발 과정에서 축적된 노하우를 활용해 친환경 사회를 선도해왔으며,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및 확대를 위해 ▲전기차 초고속 충전설비 '하이차저(Hi-Charger)' 설치 및 운영 ▲도심 3개소(부산, 국회, 인천 / 강동 설치 예정) 및 고속도로 휴게소 4개소(여주, 안성, 함안, 하남) 수소충전소 설치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