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여행 > 건강·병원

복지부, 금연광고 '전자담배' 편 19일부터 방영

"전자담배 피우는 이유, 끊고 싶기 때문 아니었나요"

  • 기사입력 : 2019년12월18일 12: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8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중단을 권고한 정부가 금연광고 전자담배 편을 방영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금연을 결심하는 연말연시를 맞아 올해 세 번째 금연광고인 전자담배 편을 19일부터 방영한다고 밝혔다.

[이미지= 보건복지부]

복지부는 앞서 금연본능을 일깨우는 일상의 모습을 방영한 금연본능 편, 금연 후 흡연자가 경험하게 되는 금연의 효과와 가치를 전달한 금연가치 편을 방영한 바 있다.

이번 3차 금연광고는 금연성공자가 금연을 한 이유에 대해 설명하고 전자담배 사용자는 전자담배를 피우는 이유를 말하지만, 결국 금연하는 이유와 전자담배를 피우는 이유가 동일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 화면에 2명이 동시 출연해 '냄새 걱정 때문에', '주변에 피해주기 싫어서', 몸 건강을 생각해서', '조금 무서워져서'라는 이유를 대지만 한 명은 금연을, 다른 한 명은 전자담배를 선택한 사실을 보여준다.

전자담배를 선택한 사람에게 '당신이 전자담배를 피우는 이유 혹시, 끊고 싶기 때문이 아니었나요?'라고 반문한 뒤 '같은 이유라면 금연하는 것이 맞다'는 말로 끝맺는다.

이번 광고는 최근 미국에서 액상형전자담배 사용과 관련해 폐손상 및 사망사례가 발생했고, 국내에서도 액상형전자담배의 사용중단을 강력권고하는 등 국민의 관심이 고조된 상황을 반영했다.

금연광고 '전자담배' 편은 오는 19일부터 내년도 2월말까지 두 달여 간 지상파를 비롯해 라디오, 케이블 및 종합편성 채널, 극장, 온라인, 옥외 매체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나성웅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전자담배도 담배의 일종으로 해로운 것은 마찬가지며 국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물건임을 인식하고, 청소년을 포함해 젊은 층 사이에서 전자담배 등 신종담배가 유행하고 있음을 우려한다"며 "이번 금연광고를 통해 흡연자 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가 금연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우리안의 금연본능을 깨우길 바란다"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