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대우조선해양, 4년만에 초대형 LPG운반선 2척 수주

옵션 계약 있어 향후 추가 수주 기대

  • 기사입력 : 2019년12월17일 13:34
  • 최종수정 : 2019년12월17일 13: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버뮤다 소재 아반스가스사로부터 9만1000㎥급 초대형LPG운반선(VLGC)2척을 수주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15년 이후 4년만이다. 이들 선박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2년 1분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PG운반선은 9만1000㎥급 초대형LPG운반선으로 LPG 이중연료 추진 장치가 적용된 친환경 선박이다. 이와 함께 대우조선해양의 연료절감 기술이 적용돼 경제성이 강화됐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LPG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2019.12.17 tack@newspim.com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LNG운반선 뿐만 LPG운반선 분야에서도 선주에게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며 "옵션 계약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우조선해양은 현재 LNG운반선 10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0척, 초대형컨테이너선 5척, 초대형LPG운반선 2척, 잠수함 5척(창정비 1척 포함), 해양플랜트 1기 등 총 33척/기 약 61.1억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7억 달러의 약 73%를 달성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