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한국 기후변화 대응 성적, 여전히 세계 최하위 머물어

국제 평가기관 '기후변화대응지수(CCPI) 2020' 보고서 발표...전체 61위 중 한국 58위
환경연, "석탄발전.내연기관차 퇴출 로드맵 조속 수립" 촉구

  • 기사입력 : 2019년12월15일 15: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5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경북=뉴스핌] 남효선 기자 = 우리나라의 기후변화 대응 성적은 올해도 여전히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평가됐다.

[대구경북=뉴스핌] 남효선 기자 = 환경운동연합은 우리나라 기후변화 대응 성적이 국제 기후변화 독립 평가기관인 저먼워치, 뉴클라이밋연구소, 기후행동네트워크(CAN)가 발표한 '기후변화대응지수(CCPI) 2020'에서 세계 최하위 수준으로 기록됐다고 지난 10일 밝혔다.[사진=환경련] 2019.12.15 nulcheon@newspim.com

국제 기후변화 독립 평가기관인 저먼워치, 뉴클라이밋연구소, 기후행동네트워크(CAN)가 발표한 '기후변화대응지수(CCPI) 2020'에서다.

독립 평가기관인 저먼워치, 뉴클라이밋연구소, 기후행동네트워크(CAN)는 지난 10일 '25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가 열리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기후변화대응지수(CCPI) 2020'을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기후변화대응지수는 전체 61위 중 58위로, 지난해 57위에서 한 단계 떨어졌다.

또 보고서는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과 에너지 소비 저감 노력에 대해서도 "매우 미흡(very low)"하다고 혹평하고, 최근 한국에서 재생에너지가 높은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지만 에너지 믹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너무 낮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번 평가 관련, 이는 한국의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과 에너지 소비량이 높은데다 2030년 중장기 목표도 파리기후협정에서 정한 2℃ 목표 달성에 부족하다고 평가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한국의 온실가스 감축 실패에도, 다수의 국가에서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감소세를 나타낸 것에 대해 지구적 기후변화 대응의 전환점이라고 해석했다.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90%를 차지하는 57개 다배출 국가를 평가한 결과, 31개국에서 온실가스 감소세가 확인됐다.

석탄 소비량의 감소와 재생에너지 확대가 주요 요인으로 꼽혔다.

파리협정 탈퇴를 선언하면서 기후 정책을 후퇴시키는 미국은 최하위인 61위로 평가돼 '기후악당국가'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이번 기후변화대응지수 평가에 참여한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장은 "한국도 석탄발전과 내연기관차 퇴출 로드맵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에너지 요금과 세제 개편을 통해 비효율적인 에너지 다소비 구조를 과감히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