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KT&G·쥴 랩스, 폐질환 의심 '비타민 E 아세테이트' 검출

KT&G·쥴 랩스 "자체 검사서 '비타민E아세테이트' 불검출"

  • 기사입력 : 2019년12월12일 19:04
  • 최종수정 : 2019년12월13일 0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KT&G와 쥴 랩스 액상 전자담배에서 중증 폐질환 원인으로 지목된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이 검출돼 논란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정부 합동 조사단은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분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 발표는 사용 중단 강력 권고 조치를 내린 지 두 달여 만이다.

지난 10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과 관련해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핌DB] 2019.12.12

이날 조사 결과에 따르면 KT&G 액상 전자담배 '시드 토박'과 쥴 랩스 '쥴 팟 크리스프'에서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이 각각 0.1ppm, 0.8ppm이 검출됐다.

또한 유사담배인 몬스터스 '엑스팟 멘솔,복숭아'(0.2ppm), 마이베이퍼 '스타쿼 피치 파라다이스'(0.2ppm), 라살코리아 '이그니스 아이스피치'(0.1ppm), 도쿄바나나앤쥬스 '스위든 아이스데몬그린'(0.2ppm), 시가웍스 '알케마스터 망고슬러시'(0.1ppm), 더블유피앤 'SCO UQUID2 스노우피치'(0.1ppm), 제이알푸드 '아이러브 알로에'(0.3ppm), 케이크베이퍼 '케이크 헤이즐넛 밀크 토바코'(8.4ppm), 데캉 글로벌 'ziri9 jmt 믹스멜론'(1.1ppm), 신영래빗 '래빗 리얼망고' (0.4ppm) 등 11개 제품에서도 해당 성분이 검출됐다.

비타민E 아세테이트는 일반적으로 보습제나 항산화제 등으로 화장품, 비누 등을 만들 때 사용하는 물질이다. 문제는 해당 성분을 직접 흡입할 경우 폐조직에 접착제와 같이 끈적거리는 형태로 달라붙어 폐조직을 손상 시킬 수 있다.

실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달 폐손상자의 생체시료 표본(샘플)(29종) 모두에서 비타민E 아세테이트가 검출된 후 이를 유력한 폐손상 의심물질로 보고 있다고 발표했다, 다만 현재 원인 규명 중으로 아직 확정 단계는 아니다.

이번 조사 결과 발표에 대해 KT&G와 쥴랩스코리아 측은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KT&G 관계자는 "일부 제품에서 비타민E아세테이트 성분이 아주 극미량이 검출됐다"면서도 "이 성분을 원료로 사용한 사실이 없고 자체 검사에서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KT&G 측은 해당 성분 검출 여부에 관해 사실 여부를 다시한번 확인해보겠다는 방침이다. 

쥴랩스코리아 역시 "자사 모든 제품에는 비타민E아세테이트 성분을 원료로 사용하지 않는다"면서 "이번 검사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으며 식약처에서 시행한 전체 검사 방법과 분석 결과에 대해 관련 부처와 적극 소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연구 결과 발표에 대해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측은 내일(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다.

이들은 THC, 비타민 E아세테이트 등 중증폐질환 원인 성분 이외 유해성분으로 지목된 가향물질과 프로필렌글리콜(PG), 글리세린(VG) 등에 대한 타당성을 지적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전자담배 업계 관계자는 "액상형 전자담배 주요 성분은 니코틴, 프로필렌글리콜(PG), 식물성 글리세린(VG), 가향성분으로 구성된다"면서 "PG,VG 성분은 어떤 나라에서도 독성물질로 분류하지 않고 있어 이를 유해성분으로 분류하는 것 자체가 객관성을 잃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