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공공기관, 2021년부터 100% 친환경차로 구매해야

산업부, 의무구매비율 70%에서 상향조정 예고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10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확대를 위해 '2019년 공공분야 친환경자동차(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 의무구매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공공분야 차량 구매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친환경차 의무구매를 독려하고, 현대·기아·한국GM·르노삼성 등 완성차 업체의 친환경차 모델을 소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산업부는 2016년부터 매년 공공분야 1200여개 기관(중앙행정기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을 대상으로 신차 중 일정비율 이상의 친환경차를 의무적으로 구매토록 하는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가 수소전기택시에 수소를 충전을 하고 있다.[사진 = 현대자동차]

지난해 공공분야 구매는 전기차·수소차 누적 판매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산업부는 친환경차 확산을 위해 의무구매비율을 지난해 50%에서 70%로 상향 조치했다. 

지난해 공공분야 의무구매 실적점검 결과, 공공분야 301개 기관에서 총 4356대의 신규 차량(내연기관차+친환경차)을 구매 또는 임차했으며, 이중 친환경차는 총 2461대(하이브리드차 987대, 전기·수소차 1474대)로 56.5%를 차지했다. 2017년과 비교해 친환경차 구매비중이 6.3%포인트(p) 높아졌다. 

올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실적은 지난해보다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공공분야 211개 기관에서 친환경차 4117대(하이브리드차 1773대, 전기·수소차 2344대)를 구매(잠정)해 올해 전체 구매차량 중 70% 이상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실적은 내년초 1200개 기관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내년 상반기 중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2022년까지 전기차 누적 43만대, 수소차 누적 6만 5천대의 국내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공공분야 구매가 마중물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2019년 친환경차 구매실적을 비롯해 각 기관들이 법적 의무구매기준을 차질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산업부에서 적극 안내하고 실적을 관리·지원할 계획이며, 관계부처와 함께 친환경차 충전인프라도 빠르게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기관평가 반영 확대 등 기관별 구매 실적에 대한 피드백 강화, 2021년 이후 의무구매비율 100% 상향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친환경차 개발에 맞춰 의무구매대상을 승용차에서 버스·트럭 등 상용차로 확대하는 등 제도 개선도 적극 검토·추진할 계획이다.

더 뉴 아이오닉 일렉트릭 [사진=현대자동차]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