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보디가드', 김선영·이동건의 놀라운 시너지…연말연시를 뜨겁게

  • 기사입력 : 2019년12월10일 08:31
  • 최종수정 : 2019년12월10일 0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보디가드'가 올 연말연시를 뜨겁게 달군다. 전세계가 사랑한 휘트니 휴스턴의 명곡과 탄탄한 드라마가 함께 하는 애절한 러브스토리가 찾아온다.

3년 만에 돌아온 '보디가드'가 현재 LG아트센터에서 공연 중이다. 이번 시즌 초연을 이끌었던 손승연과 함께 김선영, 박기영, 해나가 주인공 레이첼 마론 역으로 합류했다. 그를 지키는 보디가드 프랭크 파머 역에는 브라운관에서 익숙한 배우 이동건과 강경준이 출연한다. 최고의 기량과 내공을 지닌 배우들과 친근한 얼굴들의 시너지로 더 많은 관객과 폭넓게 만날 준비를 마쳤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19 '보디가드' 공연 사진 [사진=CJ E&M] 2019.12.09 jyyang@newspim.com

◆ 뮤지컬계 여왕 김선영과 TV스타 이동건의 만남

'보디가드'는 전세계가 사랑한 가수 휘트니 휴스턴의 명곡들로 제작된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동명의 영화 스토리를 무대화한 이 작품은 그래미상을 6차례나 수상한 최고의 가수 레이첼 마론(김선영)이 스토커에게 협박을 당하면서 시작된다. 오스카 시상식 참석을 앞두고 레이첼의 열 살 아들까지 위험에 처하자, 전문가인 프랭크 파머(이동건)가 그의 경호를 담당하고 둘은 자연스레 사랑에 빠지게 된다.

무려 20년 경력의 베테랑 뮤지컬 배우 김선영은 '여왕'이라는 명성에 걸맞는 열정의 무대를 선보인다. 난이도 높은 넘버는 물론 파격적인 의상과 댄스까지 소화해야 하는 어려운 미션에 정면으로 맞선다. "이번이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도전했다"는 그는 오프닝인 '퀸 오브 더 나이트(Queen Of the Night)'부터 모든 에너지를 폭발시킨다. 오랜 노하우와 내공은 물론 잠재력까지 모두 쏟아낸 무대가 감동 이상의 무언가를 객석에 안긴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19 '보디가드' 공연 사진 [사진=CJ E&M] 2019.12.09 jyyang@newspim.com

프랭크 파머 역의 이동건이 TV에서 익숙한 얼굴인 탓일까. 그가 무대에서 움직이고 연기하는 장면은 꽤 낯선 풍경이다. 하지만 TV스타를 눈 앞에서 직접 만난다는 즐거움이 더 크다. 첫 등장부터 들썩이는 객석은 그의 일거수일투족을 따라가며 프랭크와 레이첼의 감정에 깊게 몰입한다. 레이첼의 언니 니키 역의 최현선은 깊고 풍부한 소울이 담긴 노래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한다. 대사 한 줄 없어도 절로 소름이 돋게 하는 스토커 역의 이율도 인상적이다.

◆ 차곡차곡 쌓인 드라마와 어우러진 휘트니 휴스턴의 명곡들

무엇보다 이 작품의 최고의 흥행 카드는 시간이 흘러도 사랑받는 휘트니 휴스턴의 주옥같은 명곡들이다. 'Queen Of the Night' '아이 해브 낫싱(I have nothing)' '런 투 유(Run to you)' '아이 윌 올웨이즈 러브 유(I will always love you)' 등 모두에게 익숙한 노래들이 극중 인물들의 상황에 맞춰 흘러나오며 감정을 끌어올린다. 열 살 아들을 둔 레이첼의 모성애와 사랑을 갈구하는 감정을 섬세하게 연기한 김선영과 함께, 이동건 역시 멜로 분위기를 제대로 살린다. 여기에 넘버들까지 어우러지니, 꽤 탄탄한 서사의 드라마가 완성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19 '보디가드' 공연 사진 [사진=CJ E&M] 2019.12.09 jyyang@newspim.com

애절한 로맨스와 아름다운 넘버들 외에도 또 한 가지 즐길거리가 남아있다. '보디가드'의 커튼콜에서는 전 앙상블과 배우들이 관객과 함께 하는 신나는 무대를 꾸민다. 객석에서 조금은 흥을 억눌러왔던 이들도 모두 일어나 즐길 수 있는 시간이다. 단지 뮤지컬 팬들을 넘어, 더 폭넓은 관객들과 만날 '보디가드'는 내년 2월 23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