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韓 조선, 11월까지 전세계 선박 수주 1위

클락슨리서치 11월 자료 韓 3위…삼성重 계약 누락분 포함시 1위

  • 기사입력 : 2019년12월09일 11:28
  • 최종수정 : 2019년12월09일 1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한국 조선사들이 지난달까지 전세계 누적 선박 수주 1위를 기록중이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11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이 79만CGT(37척)인 가운데 한국이 8%(6만CGT, 3척)를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삼성중공업] 2019.12.09 tack@newspim.com

69%를 차지한 중국(54만CGT, 21척), 15%인 일본(11만CGT, 5척)에 이어 3위를 기록한 것이다.

다만, 이번 클락슨리서치의 한국 수주실적에는 삼성중공업이 지난 달 22일, 29일 각각 체결한 LNG운반선(15억 불 규모) 및 내빙 원유운반선 2척 계약이 포함되어 있지 않아 이를 포함할 경우 중국에 앞설 것으로 추정된다.

11월까지의 누적 수주량은 한국이 712만CGT(36%)로 중국(708만CGT, 35%)을 넘어 1위를 유지 중이다. 누계 수주액도 한국이 164억 달러로, 153억 달러를 기록한 중국을 누르고 4개월 연속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한국은 누계 수주량 중 LNG운반선 비중이 38%인 반면 중국과 일본은 벌크선 비중이 각각 33%, 47%로 가장 높아 주력 선종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