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독도 소방헬기사고 수색 종료 D-1...수색당국 "마지막까지 최선 다할 것"

6일, 대구동산병원 합동분향소...동료·시민 조문 발길 이어져
10일, 계명대 체육관서 합동영결식...소방청장(葬)으로 엄수

  • 기사입력 : 2019년12월07일 11:51
  • 최종수정 : 2019년12월07일 14: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독도소방헬기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들의 숭고한 넋을 기리는 '합동분향식'이 지난 6일부터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백합원에 차려진 합동분향소에서 엄수되고 있는 가운데 수색당국은 야간 수색에 이어 주간수색을 이어간다.

독도소방헬기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범정부지원단)은 전날 진행된 야간수색 결과와 주간수색 계획을 7일 발표했다.

범정부지원단은 이날 함・선 7척, 항공기 5대를 동원해 주간 수색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독도소방헬기추락사고' 해역의 수중수색 구역도[사진=범정부지원단]

 

지원단은 이날 광양함은 ROV를 이용, 확장 H구역(2~10구역)에 대해 수중 정밀 탐색하고, 해군함 2척은 다방향CCTV를 이용, J구역(1,2,3구역/13,14,15구역)에 대해 수중 수색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또 잠수사 13명(해양경찰6, 소방7)과 CCTV 5대를 투입해 연안 수중 수색을 실시하고 함・선 4척으로는 사고해역의 기상을 감안해 해상수색을 전개한다고 덧붙였다.

지원단은 또 항공기 5대를 투입해 8회간 항공수색을 실시하고 2대의 헬기를 이용해 실종자 발견 위치 주변을 정밀 수색한다고 밝혔다.

또 독도경비대 10명을 투입해 인근 해안가 수색을 이어간다.

지원단은 전날인 6일 야간에 함・선 11척을 동원해 수중수색을 실시했으나 특이점은 발견치 못했다고 밝혔다.

사고해역에 대한 수색은 피해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오는 8일 모두 마감한다.

범정부지원단은 "마지막까지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 동산병원 백합원에 모셔진 순직 소방항공대원들의 합동분향소[사진=남효선 기자]

한편 대구 동산병원 백합원에 마련된 이들 순직 소방항공대원들의 합동분향소에는 진영 행안부 장관을 비롯 김부겸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등 중앙정부 인사와 단체장, 지역 국회의원, 시민들의 조문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영결식은 오는 10일 계명대학교 성서캠퍼스 실내체육관에서 소방청장(葬)으로 엄수된다.

소방청장으로 엄수되는 합동영결식은 고인에 대한 약력 보고와 1계급 특진 추서, 공로장 봉정, 훈장 추서, 조사, 동료 직원 고별사, 조문객 헌화 및 분향, 조총식 순으로 거행된다.

지난 10월31일 독도해역에서 발생한 소방헬기 추락사고로 소빙항공대원 5명을 포함 7명이 실종돼 고 이종후 부기장과 서정용 정비실장, 박단비 구급대원 등 소방대원과 응급환자 윤모씨는 시신으로 수습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으나 김종필 기장과 배혁 대원, 응급환자의 보호자인 박모씨는 사고 발생 38일이 지난 지금까지도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