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프랑스 총파업 이틀째 에펠탑 문 닫고 교통 마비...150만명 거리로

  • 기사입력 : 2019년12월06일 17:18
  • 최종수정 : 2019년12월06일 2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파리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프랑스에서 연금개편 반대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가 6일(현지시간) 이틀째 이어지면서 프랑스 전역의 거의 모든 활동이 마비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수십년 만에 최대 규모의 공공부문 파업으로 전날부터 대중교통이 끊겼고 병원과 공공기관은 모두 문을 닫았다. 교직원들도 동참하면서 학교 수업도 취소됐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연금 개혁에 반대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노조가 마르세유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9.12.05 [사진=로이터 뉴스핌]

철도노조의 파업으로 프랑스 고속철 테제베(TGV)와 지역 간선철도의 90%가 운행을 멈췄고, 항공 관제사들도 파업에 동참해 프랑스 최대 항공사 에어프랑스는 국내선의 30%와 중거리 해외노선의 15%의 운항을 취소했다.

파리 버스와 지하철을 운행하는 파리교통공단(RATP)의 파업으로 수도권 지하철 16개 노선 중 11개 노선의 운행이 중단됐다. 파리 전역의 지하철 곳곳에는 테이프로 입구를 막아 놓았다.

파리 관광명소인 에펠탑과 오르세 미술관도 문을 닫았고 루브르 박물관 등도 일부 전시관을 폐쇄했다.

철도 노조는 6일까지 파업을 진행하기로 투표했으며, 파리교통공단은 내주 월요일(9일)까지 파업을 한다고 밝혔다. 다른 노조들은 6일 오전 중으로 파업 기간을 결정할 예정이다.

운송업에 종사하는 한 근로자는 "최소 1주일 간 시위에 나갈 것"이라며 "정부가 물러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프랑스 전역에서는 250개 가량의 집회도 열렸다. 경찰 측은 파리에서만 6만5000명, 전국에서 80만6000명이 시위에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노동총동맹(CGT)은 이보다 많은 150만명이 전국에서 시위에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파리에서는 나시옹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렸고 경찰관 6000명이 투입됐다. 일부 검은 복면의 시위대가 경찰을 향해 폭죽을 터뜨리고 버스정류장을 훼손하고 쓰레기통에 불을 지르는 등 과격 행위를 하자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70명 이상이 체포됐다. 노조 측은 폭력 행위에 가담한 사람들은 노조의 파업과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파리 북역에서도 시위 진압 경찰 6000명이 배치돼 시위 장소로 향하는 시민들의 가방을 수색했다.

경찰은 대통령궁인 엘리제궁 인근에 바리케이드를 세우고 경찰 병력 6000명을 배치했고 인근 식당과 카페 등 상업시설의 운영 중단을 명령했다. 또한 노트르담 대성당과 샹젤리제 거리 등에서는 집회를 금지했다.

연금 개혁에 반대하는 이들이 최루탄 가스로 뒤덮인 거리에서 시위를 멈추지 않고 있다. 2019. 12. 05. [사진=로이터 뉴스핌]

노조 측은 마크롱 대통령이 연금개편을 철회할 때까지 파업을 지속한다는 입장이어서 정부와 노조 및 시민사회와의 줄다리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후의 승자는 오래 버티는 쪽이 될 전망이다. 노조 측은 마비 상태가 지나치게 장기화될 경우 여론의 지지를 잃을 수 있으며, 마크롱 대통령은 유권자들이 노조 편에 서 정부에 책임을 돌릴 경우 정치적 위기를 맞을 수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현재 42개에 달하며 부문별로 상이한 연금제도를 간소화하고 15년 내 민간과 공공부문 할 것 없이 모두 통합해, 국가가 관리하는 공평하고 보편적인 포인트제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프랑스 노조와 직능단체들은 퇴직 연령이 늦춰져 실질적 연금 수령액이 줄어들 것이라며 연금개혁에 반대하고 있다.

프랑스 근로자들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연금 개혁에 반대하며 총파업에 돌입해 전국 교통과 공공서비스 등이 마비된 가운데, 파리 북역 개찰구가 막혀 있다. 2019.12.05 [사진=로이터 뉴스핌]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