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아베 총리, 명단 폐기는 장애인 직원 때문?…'벚꽃스캔들' 현재진행형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벚꽃스캔들'이 계속해서 새로운 논란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번엔 일본 내각부가 '벚꽃을 보는 모임' 명단을 서둘러 폐기한 이유로 장애인 직원을 언급해 비판을 받고 있다. 

벚꽃을 보는 모임은 일본 내각이 주최하는 공식 행사다. 이 행사는 각 분야에서 국가에 공로를 남긴 인물들이 초청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아베 총리의 지역구 유권자들이 대거 참석했단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4월 일본 도쿄(東京)의 신주쿠(新宿) 교엔(御苑)에서 열린 벚꽃행사에 참석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내각부는 벚꽃을 보는 모임 초대자 명단을 5월 9일 폐기했다. 문제는 명단을 폐기하기 1시간 전에 공산당 소속 미야모토 도루(宮本徹) 중의원(하원) 의원이 국회질문을 위해 해당 자료를 요청했다는 점이었다. 미야모토 의원은 2008~2019년도 각년도 초대자 수와 예산액, 참가자 수 증가 이유 등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지난 2일 참의원(상원) 본회의에 참석해 "파쇄기 이용 상황과 담당자였던 단축근무가 적용되는 장애인 직원의 근무시간 등을 조정한 결과 사용 예정일이 5월 9일이 됐다"고 설명했다. 의도적으로 해당 날짜에 폐기한 것이 아니라는 설명이었다. 

이에 대해 일본에선 본질에 벗어난 답변이란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공문서의 석연치 않은 폐기가 문제인데 비정규직인 장애인 직원을 언급해 넘어가려 한다는 것이다. 

루게릭병(ALS) 환자로 중증 장애를 갖고 있는 레이와신센구미(れいわ新選組) 소속 후나고 야스히코(舩後靖彦) 참의원 의원도 4일 "담당 직원의 속성은 자료 폐기의 근본적인 문제와 관련이 없다"며 "폐기 시간이 장애인 고용과 관련있다고 말하는 건 부적절한 일이며 비정규직 직원의 취약한 입장을 이용한 것이기에 매우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명단의 디지털 데이터에 대해서도 이미 삭제됐다는 입장이다. 야당 측에서는 데이터 복원을 요청했지만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백업 데이터 보존 기간이 지났으며 복원도 불가능하다"고 답변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