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홍준표 "나경원 연임 불가 반발 본질, 황교안 전횡에 대한 경고"

"시작에 불과…원내대표 선거서 폭발할 수도"
"탄핵당 주류가 친박…쇄신공천 가능성 전무"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5:43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5: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5일 "원내대표인 나경원 의원 연임 불가 결정에 대한 당내 반발의 본질은 나 의원에 대한 지지가 아니라 황교안 대표의 과도한 전횡에 대한 경고"라며 "그것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내대표 선거에서 그것이 폭발할 수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쳐. 2019.12.05 Q2kim@newspim.com

홍 전 대표는 "그 다음이 공천"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진박 공천을 할 때도 끝까지 자기 마음대로는 하지 못했다. 자기 마음대로 하려다가 당이 '폭망' 했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탄핵 당한 야당의 공천 핵심 방향은 탄핵 책임이 있는 박근혜 정권의 장차관, 청와대 수석, 새누리당 요직에 있던 사람들을 정리하는 쇄신 공천이 되어야 하는데 그 사람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으니 그럴 가능성은 전무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그 다음에 올 후폭풍은 당이 더욱더 쪼그라들고 공천 과정에서 분당 사태까지 올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지방선거 때 당 대표를 하면서 광역단체장과 그에 준하는 100만 도시 단체장만 중앙에서 결정하고 나머지 모든 기초단체장과 기초광역의원들 공천은 모두 국회의원들과 당협위원장들에게 책임공천을 했다"면서 "이후 선거 결과에 대해 광역은 대표가, 기초는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이 책임지자고 약속 했으나 선거 패배후 책임진 사람은 당대표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런 사람들이 공천 때 배제 되면 가만히 있겠나. 그런 것을 잠재울 카리스마가 황 대표에게 있나"라고 반문하며 "태국 탁신 총리 동생 잉락 총리는 당 쇄신 없이 부패한 당으로 재집권에 성공 했으나 민도가 훨씬 높은 한국에서도 탄핵에 대한 책임과 쇄신 없이 탄핵 당한 정당이 재집권 할 수 있을까. 그것은 무망한 뜬 구름"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끝으로 "아무튼 당의 최대 현안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수사와 선거법과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을 황 대표와 나 의원이 책임지고 막는다고 했으니 우선 그것부터 지켜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