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제1회 북방포럼 개최…"평화와 번영의 유라시아 논의"

동북아 인프라·물류, 금융·비즈니스, 신성장산업 협력방안 모색

  • 기사입력 : 2019년12월05일 10: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5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는 경제·인문사회연구소와 공동으로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신북방정책과 동북아 다자협력'을 주제로 제1회 북방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북방지역의 최근 경제·정책 동향을 공유하고 다자·양자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해 신북방정책 비전인 '평화와 번영의 유라시아'를 구현하기 위해 열렸다.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회 북방포럼 행사장의 모습. 2019.12.05 heogo@newspim.com

포럼에는 북방국가의 분야별 전문가와 정책 당국자뿐 아니라 국제연구소와 국제금융기구도 함께 참여했다. 북방 각국의 개발정책과 연계한 다양한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공론화의 장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권구훈 북방위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신북방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최근 국제 정세와 대내외 상황이 심대한 구조적 변화를 겪고 있다"며 "미래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향후 남북통일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러시아, 중국, 중앙아시아를 비롯한 북방국가들과의 다각적인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이어 "비핵화가 진전되고 대북제재가 완화돼 북한도 함께하는 북방경제 협력이 가능해지면 유럽과 연결되는 대륙과 해양을 잇는 '가교국가'로서의 정체성을 회복하고 새로운 경제 공간과 기회가 확장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기조세션을 비롯한 총 4개의 세션에서 통해 동북아 다자협력, 인프라·물류, 금융·비즈니스, 신성장산업 분야 등 분야별 협력방안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조세션에서 한-러시아·CIS 의회외교포럼 회장 자격으로 한 특별연설을 했고, 초대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이었던 송영길 민주당 의원도 축사를 통해 북방포럼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표명했다.

북방위는 앞으로 포럼에 참여하는 대상 국가, 국제기구를 확대하고 논의 주제도 보건, 의료, 농업 등 협력 가능성이 높은 분야까지 넓혀 국제사회가 함께하는 명실상부한 국내 최대의 북방 경제협력 논의 플랫폼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번 포럼에서 논의된 주요 내용은 정책과제로 발전시켜 민간과 정부 차원에서 양자 또는 자가 회의를 통해 구체화할 예정이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