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문대통령, 아이들 안전 볼모로 야당 무력화 말라"

"오늘 공수처법 불법 부의…의회독재" 비판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11:29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11: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현 이서영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아이들 안전을 볼모로 야당을 무력화시키려 하지 말라"고 비판을 가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아이들을 협상 카드로 쓰지 말라"며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한국당을 직접 겨냥하자 이같은 반박을 내놓은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민주당 본회의 봉쇄 규탄대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02 leehs@newspim.com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문 대통령께서 또 다시 전면에 나서 야당을 비난하고 국회를 무시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아 심히 유감"이라며 "저희야말로 아이들 안전을 볼모로 삼아 야당을 무력화시키지 말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필리버스터라는 최소한의 저항 수단을 빼앗으려 국회를 봉쇄하는 사상초유의 정치 파업을 벌이는 여당과 국회의장을 보고도 그런 남 탓을 하니 심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이제는 노골적으로 협박해 필리버스터를 포기하라고 윽박지르고 있는데, 이를 포기시킨다는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완전히 무너뜨린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지난주 금요일부터 저는 법안 5개에 대해서만 필리버스터를 보장하고 다른 법안은 모두 처리하자고 했는데도, 국회를 원천 봉쇄한 것은 민주당"이라며 "지난주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이어 오늘은 공수처법을 불법 부의하는 강행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식이법 등 법안은 본회의를 열어 우선 통과시키되, 패스트트랙 법안과 유치원3법 등 쟁점 법안에 대해서는 필리버스터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날 의총에서 나 원내대표는 '친문농단 게이트' 국정조사를 재차 촉구했다.

그는 "청와대가 온갖 변명과 궤변을 늘어놓으며 마치 검찰 때문에 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처럼 몰아가고 있다"며 "또 시작된 검찰 죽이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은 이 정권 주요 실세의 카르텔을 드러내고 있고 울산 시장 부정선거는 경남 일대에서 전국 단위 부정선로 규모가 날로 커지고 있다"며 "이를 방치하고 진상을 규명하지 않으면 내년 총선 부정선거는 불보듯 뻔하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은 친문농단 게이트의 국정조사를 즉각 수용하고 이제 민주주의의 기본으로 돌아오라"고 덧붙였다.

jh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