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美 상무 "中과 15일까지 합의못하면, 1560억弗 물품에 15% 관세"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07:46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08: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오는 15일까지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가 최종 도출되지 않으면 1560억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15% 관세가 예정대로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2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12월 15일이라는 논리적인 시한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부터 그때까지 아무 일이 생기지 않으면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를 부과할 것임을 꽤 분명히 했다"며 15% 관세가 미국 연말 쇼핑 시즌에 부과되더라도 소매업자들이 이미 재고를 비축해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미국이 기존 대중 관세를 철회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중국의 행동에 모두 달려 있다"고 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