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포토스토리] 메시, 6개 발롱도르 앞에 두고 아내와 함께 기쁨 '만끽'

  • 기사입력 : 2019년12월03일 06:14
  • 최종수정 : 2019년12월03일 06: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리오넬 메시가 그의 아내 안토넬라 로크소와 함께 기쁨을 함께했다.

메시(32·FC바르셀로나)는 발롱도르를 주관하는 '프랑스풋볼'이 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샤틀레 극장에서 선정한 2019 발롱도르에서 64번째 발롱도르 수상자로 결정됐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부친과 아내 로크소, 두 아들과 함께 발동도르 시상대에 선 리오넬 메시.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03 fineview@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6개의 발랑도르를 놓고 환하게 웃는 메시.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19.12.03 fineview@newspim.com

매번 수상식에서 그의 부인 로크소, 두 아들과 함께 나타난 메시는 이번에도 동행, 가족애를 과시했다. 이번 수상으로 메시는 호날두를 제치고 역대 최다 6번째 발롱도르를 탔다. 2019.12.03.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